김장훈 “차은택과 친하지만 만난 지 4년 됐다”

박예슬 기자
박예슬 기자2016-12-05 16:07:44
공유하기 닫기
김장훈. 사진=동아DB
가수 김장훈이 최순실·차은택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김장훈은 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관련 의혹에 대해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습니다. 앞서 김장훈은 2014년 12월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펼친 공연이 차은택이 관여한 문화융성위원회의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그는 “차은택과는 호형호제하는 매우 친한 사이이고 제가 무척 아끼는 동생이었다. 은택이가 그런 일들을 벌였다는 것은 지금도 참 믿기가 어려울 정도로 황당하다. 그를 본건 4년여쯤 됐다”며 “저는 문화융성위에서 지원을 받은 적도 없고 연관된 것이 하나도 없다. 자문위원이라는 것도 당연히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신이 차은택을 통해 최순실도 소개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 “그런 일도 없었고 최순실도 모른다. 최순득, 장시호등 모든 관련인물들 아무도 모른다. 제 이름 옆에 최순실이 함께 올라간다는 건 정말 상상도 못 했다”고 반박했습니다. 김장훈은 “이 부분을 제가 직접 해명하는 이유는 딱 한 가지다. 저에 대한 차은택이나 최순실 의혹을 제가 아니라고 대변하기위해 6차 촛불집회에 나갔다고 의혹 보도됐기 때문”이라며 “(이는 사실이)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어 “탄핵정국에 접어들면서 이번 주가 대한민국의 운명을 가를 한 주라는 생각이 들었고 토요일에 처음 집회에 갔다. 다른 건 몰라도 그런 분들께 제가 그런 의혹 따위를 대변하기위해 그곳에 갔다라고 왜곡되는 건 정말 참을 수 없다”고 했습니다. 김장훈은 “저는 다음주에도 촛불집회에 참여할 것이다. 시민으로써 이번에는 청와대 100미터앞쪽으로 가려고 맘 다잡고 있다”며 “토요일에 청와대 앞에서 뵙겠다”며 글을 맺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