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이 “술·담배 안 해…’힙합=디스’ 오해 안타까워”

박예슬 기자
박예슬 기자2016-12-05 15:44:03
공유하기 닫기
사진=SBS 파워FM 방송화면 캡처

‌래퍼 비와이가 힙합에 대한 편견을 두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습니다.

비와이는 5일 오후 2시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게스트로 출연해 “술, 담배는 안 한다”고 말했습니다.



DJ 정찬우가 “힙합이 거칠 거 같은데 그렇지 않더라”고 하자 비와이는 “‘힙합은 디스’라는 것도 오해가 있다. TV 매체에서 잘못 비춰지는 게 안타깝다. (디스는) 랩의 한 장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요새 어린 친구들이 대가를 바라고 꿈을 꾸는 것 같다. 하는 행위에 목적을 두지 않고 보상을 바라고 달리는 걸 보면 안타깝다”며 “일에 대한 사랑과 장인정신이 필요하다. 다른 것을 보고 가다보면 흔들리는 것 같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