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새누리당사 청소 논란…전 경찰간부 “책임자 파면 시켜야”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2-05 11:22:05
공유하기 닫기
경찰인권센터 페이스북 캡처
3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앞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새누리당 해체! 국정농단 공범 새누리당 규탄 국민대회’가 끝난 뒤 경찰이 새누리당사를 청소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집회 과정에서 흥분한 일부가 날달걀 등을 당사 건물에 투척했는데, 의무경찰 등이 호스와 빗자루 등으로 이를 청소한 것인데요.  경찰인권센터장 장신중 전 총경은 지난 4일 본인의 페이스북 계정에 새누리당사를 청소하는 경찰들의 사진과 이를 비판하는 글을 게시했습니다. 장 전 총경은 "경찰관을 동원하여 새누리당사를 청소하도록 지시한 작자가 누구냐? 경찰관이 새누리당 청소원인가 말이다"라며 "지시한 사람을 찾아내 직권남용과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에 대한 책임을 물어 파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장 전 총경에 따르면 새누리당사를 청소한 경찰들은 서울경찰청 기동본부 제1기동단 소속입니다. 이에 해당 중대 총괄 지휘관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청소는 경찰들이 그동안 해온 일"이라며 "전혀 문제 되지 않는다"라고 해명했습니다. 

장신중 전 총경 페이스북 캡처
이 같은 해명을 본 장 전 총경은 다시 한 번 분노했습니다.

장 전 총경은 페이스북에 "어떤 놈이냐? 지금까지 경찰관들은 새누리당 경비용역으로 사용하는 것도 모자라 청소원은 부린 쓰레버러지 만도 못한 개xx가 어떤 놈이냐"며 비판했습니다.

온라인 여론은 경찰 해명을 못 믿겠다는 쪽입니다.
누리꾼들은 "누가 직권 남용했는지 철저하게 조사 해라", "정신 좀 차리자", "새누리당 의원들이 청소해라" 등의 거센 비난을 하고 있습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