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신 때문에...태국 3살 이란성 쌍둥이 결혼식

정봉오 기자
정봉오 기자2016-12-02 17:35:57
공유하기 닫기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세 살배기 이란성 쌍둥이가 결혼식을 올렸다. 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요.

영국 데일리메일은 태국 앙통 주에 사는 사시의 아들 티카탓(3)과 딸 타위사(3)가 최근 결혼식을 올렸다고 1일(현지시각) 보도했습니다.

이란성 쌍둥이의 어머니 사시는 아들과 딸이 전생에 비극으로 사랑을 이루지 못해 이란성 쌍둥이로 태어났다고 믿고 있습니다. 또 천사가 두 사람을 너무나 사랑한 나머지 이란성 쌍둥이로 환생하게 했다고 주장합니다. 

태국에서는 다른 성별을 가진 쌍둥이가 태어나면 어린 나이에 사망할 위험이 높다는 미신이 있다고 합니다. 이에 두 사람을 남남으로 만들기 위해 이벤트성 결혼식을 올리기도 한다고 합니다.

사시는 “아들과 딸 중 하나를 잃지 않으려면 결혼시켜야 했다”면서 “나는 믿음에 따라 두 사람의 결혼식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결혼식은 조심성 있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면서 “지역 주민들이 우리를 도왔다”고 설명했죠.

결혼식이 격식 있게 진행됐음에도, 아이들이 법적으로 결혼한 건 아니라고 합니다. 두 사람은 후일 다른 파트너를 찾게 될 것이라고 매체는 전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