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 “훌쩍 떠난 홍콩, 낡은 원룸…소소한 행복”

이슬비 기자
이슬비 기자2016-12-02 16:08:55
공유하기 닫기
사진| MBC ‘사람이 좋다’
사진| MBC ‘사람이 좋다’
사진| MBC ‘사람이 좋다’
사진| MBC ‘사람이 좋다’
그룹 샤크라 출신 가수 황보의 일상이 공개 됩니다. 

‌4일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걸그룹 샤크라의 멤버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해 화려한 연예계 생활 후 현재는 평범하게 살고 있는 황보의 일상이 그려집니다.

황보는 이국적인 외모와 거침없는 입담으로 각종 예능을 섭렵하며 인기를 모았지만 최근에는 브라운관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그가 이번 방송에서 속마음을 털어놓습니다.

그는 지난 2014년, 아버지가 뇌출혈로 쓰러지면서 가장의 무게를 짊어졌죠. 아버지 병원비와 어머니 생활비까지 책임지며 부모님께 힘든 내색 한 번 하지않은 고마운 딸입니다.



‌평소에는 애정표현도 안 하는 선머슴 같은 딸이지만 병상에 계신 아버지 옆에서 만큼은 애교만점입니다. 가족에게 누구보다 애틋한 효녀, 황보혜정의 모습을 만나볼 예정이죠.

브라운관을 떠났던 시간 동안 그녀는 ‘황보’를 모르는 홍콩으로 떠났습니다. 오롯이 ‘황보혜정’으로 살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어학원을 다니며 월세 마련을 위해 식당 서빙부터 단역 모델까지 닥치는 대로 일을 했습니다. 뚜벅이 생활을 하며 낡고 좁은 원룸에서 살아야 했지만, 평범한 일상 속에서 소중한 행복의 의미를 깨달았습니다.

한편 홍콩에서 돌아 온 후, 그녀는 오랜 시간 꿈꾸었던 자신만의 아지트를 만들었습니다. 설거지부터 손님맞이까지 스스럼없이 나서는 카페 사장님으로 변신한 황보혜정은 연예계를 떠나 평범한 모습으로 사람들과 소통하는 것이 즐겁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