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타고니아가 블랙프라이데이 수익금을 전부 기부했다.

황소영 기자
황소영 기자2016-12-02 14:54:49
공유하기 닫기
아웃도어브랜드 파타고니아가 “2016년 블랙프라이데이 매출 전액을 환경단체에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최대 명절 추수감사절 다음 금요일부터 연말까지 대형 세일을 하는 기간 ‘블랙프라이데이’ ‌파타고니아가 블랙프라이데이 기간에 올릴 것이라 예상하는 매출은 약 200만 달러(한화 약 23억 원) 가량 됩니다. ‌

Last week, when we announced we’d give 100 percent of our global retail and online Black Friday sales directly to grassroots nonprofits working on the frontlines to protect our air, water and soil for future generations, we heard from many of our customers calling it a “fundraiser for the earth.” We’re humbled to report the response was beyond expectations: With your help, Patagonia reached a record-breaking $10 million in sales. We expected to reach $2 million in sales—we beat that expectation five times over. The enormous love our customers showed to the planet on Black Friday enables us to give every penny to hundreds of grassroots environmental organizations working around the world. Many of these environmental groups are underfunded and under the radar, and they are overwhelmed with your commitment. On behalf of these activists and every Patagonia employee, we extend a heartfelt thank you to our customers, friends and community worldwide who showed up to #LoveOurPlanet. You can learn more about the past recipients of Patagonia environmental grants in your community through the link in our profile. This additional infusion of resources will go a long way toward addressing climate change and other serious environmental issues. The science is telling us loud and clear: We have a problem. By getting active in communities, we can raise our voices to defend policies and regulations that will protect wild places and wildlife, reduce carbon emissions, build a modern energy economy based on investment in renewables, and, most crucially, ensure the United States remains fully committed to the vital goals set forth in the Paris Agreement on climate change. We’re encouraged to see the great interest from so many in making buying decisions that align with strong environmental values—and taking steps to get more directly involved as well. Thank you. #LoveOurPlanet

Patagonia(@patagonia)님이 게시한 사진님,



파타고니아는 항상 매출의 1%를 환경보호 활동에 기부해 왔으며 동물보호, 환경에 대한 인식 개선활동에 대한 비용을 따로 책정해 왔습니다.
올해 3월에는 3500만 달러를 태양광 패털 설치 보조에 투자하기도 했고요.
늘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왔던 파타고니아. 이번에 ‘블랙프라이데이’매출 기부는 사실 예정되어있던 것은 아니었다고 합니다.

갑자기 이들이 결정을 하게 되었던 것은 바로 트럼프의 영향 때문.

트럼프는 정책을 세우면서 환경은 크게 개의치 않아 보입니다. 그는 화석과 셰일 가스를 도입하고자 하는 의지를 밝혀왔었습니다. 지난달 21일에는 ‘화석연료의 규제를 철폐한다’ 정책을 내기도 했습니다.

파타고니아 측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대선 결화 후 이 결정을 내렸다 ”고 밝혔는데요. “위기적 상황에서 우리 모두를 연결시켜주는 것은 환경이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환경의 개선은 우리 모두를 위한 것”이라는 설명과 함께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