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널드 ‘빅맥’ 메뉴 개발자 숨져…향년 98세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2-02 11:26:16
공유하기 닫기
Photo/AP
패스트푸드계의 글로벌 히트상품인 빅맥 햄버거를 개발한 마이클 제임스 델리가티 씨(사진)가 98세를 일기로 지난달 28일(현지 시간) 세상을 떠났습니다.‌‌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에서 맥도널드 지점을 운영했던 고인은 덩치 큰 손님들이 보다 포만감이 있는 메뉴를 원하는 것에 착안해 1967년 4월 자체 개발한 빅맥을 단골에게 선보였습니다. 참깨 빵 사이에 두 장의 쇠고기 패티, 양상추, 치즈, 양파, 특제 소스를 넣은 빅맥에 손님들은 열광했고, 이듬해 미국 맥도널드의 공식 메뉴가 됐습니다.‌고인도 47개 넘는 지점을 운영하며 성공 가도를 달렸습니다. 약 50년이 지난 지금 빅맥은 미국에서 해마다 5억5000만 개가 팔리며, 세계 100여 개국에서 사랑받고 있습니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