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 중인 여객기 비상구 열고 뛰어내린 여성… ‘황당’

황지혜 기자
황지혜 기자2016-12-01 21:30:02
공유하기 닫기
트위터 @HamptonCRE
한 여성 승객이 착륙 후 유도로(誘導路)를 따라 이동하던 여객기 비상구를 열고 뛰어내리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최근 미국 CNN, KHOU 등 외신들은 지난달 28일 오후 뉴올리언스를 출발해 휴스턴의 조지 부시 인터콘티넨털 공항(George Bush Intercontinental Airport)에 도착한 유나이티드 항공 여객기에서 이 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보도했습니다.

당시 문제의 승객과 통로를 사이에 두고 앉아 있었던 한 승객은 소셜미디어에 “한 여성이 비상구를 열고 게이트로 이동 중인 여객기에서 뛰어내렸다”는 글을 게재하고, 비상구가 열려 있는 여객기 내부의 사진과 영상을 함께 올렸습니다.

다른 승객들도 “그 여성은 비상구를 열기 전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약 15피트(4.5m) 높이에서 뛰어내렸다”, “기내에 폭발물을 두고 도망친 게 아닐까 생각했다”며 황당함을 내비쳤습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문제의 승객은 큰 부상은 피했으며, 현지 경찰은 심리 검사를 진행한 후 그를 기소하지 않고 훈방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