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복희 SNS '수위높은 표현' 논란…글 삭제했지만 후폭풍

홍세영 기자
홍세영 기자2016-11-30 17:18:50
공유하기 닫기
윤복희 SNS화면 캡처
가수 윤복희가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린 글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윤복희는 29일 트위터 계정을 통해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한다. 내 사랑하는 나라를 위해 기도한다. 억울한 분들의 기도를 들으소서”라며 “‘빨갱이’들이 날 뛰는 사탄의 세력을 물리처주소서”라고 적었습니다.



윤복희는 구체적으로 어떤 대상을 지칭해 과격한 표현을 사용했는지 밝히지 않았습니다. 다만 ‘빨갱이’와 ‘사탄의 세력’이라는 다소 수위 높은 표현이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특히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국정농단 파문이 나라 전체에 엄청난 후폭풍을 가져온 상황에서 그의 이런 표현과 발언은 적절히 못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 윤복희에게 직접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으나 윤복희는 “내 나라 대한민국을 위한 기도”라며 항변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해당 글이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되자, 윤복희는 게시물을 삭제한 상태입니다.

그럼에도 현재 윤복희의 글은 캡처된 각종 커뮤니티와 SNS에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