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사실상 하야? 이게 하야면 파리도 새다”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1-30 13:07:37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야권 대선 주자들은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 ‘정치적 술책’ ‘수사 회피용 물타기 담화’라는 등 거세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과 국회의 탄핵소추안 처리를 촉구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손학규 전 대표와 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각각 ‘만시지탄’ ‘미진하다’는 반응과 함께 거국내각 구성을 위해 국회가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며 차별화에 나섰다. 손 전 대표와 김 의원은 다른 주자들과 달리 개헌을 적극 주장하거나 옹호하는 입장이다.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국민 담화는) 국회를 분열시켜 탄핵을 모면하자는 정치적 술책으로밖에 볼 수 없다”며 “박 대통령에게 필요한 것은 즉각적으로 조건 없는 퇴진을 선언하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 “국회는 흔들림 없이 탄핵 절차를 계속 밟아 나가야 할 것”이라며 탄핵안 처리를 촉구했다.



정치적 퇴진 선언과 여야 합의 총리 선출 등 ‘3단계 수습 방안’을 얘기해 온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는 “(박 대통령 스스로 퇴진한다는 게 아니라) 국회에서 결론 나면 퇴진하겠다는 것이다. 여야 합의가 안 되면 어떡할 것인지가 전혀 없다”며 “새누리당 (내부를 향한) 담화”라고 비판했다. 자신이 주장한 정치적 퇴진 선언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는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의 “박 대통령이 사실상 하야한 것으로 생각한다”는 발언을 두고도 “그런 식이면 (날아다니는) 파리도 ‘사실상’ 새라고 볼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국회가 의견을 모으기 힘들다는 점을 감안한 식물 대통령의 임기 연장 수단”이라며 “반성 없는 대통령은 책임 회피에 급급하지 말고 즉각 퇴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도 “앞뒤가 맞지 않는 대통령의 참 나쁜 정치”라며 “대통령 담화에 진솔한 사과와 반성은 물론 퇴진에 대한 의사도 없이 친박(친박근혜)이 장악한 국회에 맡겨 정쟁으로 이끌겠다는 전략으로 들린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진정성 없는 변명이며 박 대통령에게 국민우롱 혐의를 추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손 전 대표는 “임기 단축을 포함해 모든 결정을 국회에 넘기겠다는 대통령의 제안을 무조건 거부하는 것은 최선이 아니다”라며 “일단 야 3당 지도부가 만나 거국내각을 준비하고 여당과 협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탄핵은 예정대로 추진하되 그전에 거국내각 구성 논의를 시작하라는 것이다. 김 의원도 “(박 대통령이) 국정 운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겠다는 확언이 있어야 할 것”이라면서도 “책임총리와 거국내각 구성이 반드시 필요한 만큼 국회에서 다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