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 사라졌어요” 알레포 7세소녀의 뒤바뀐 일상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1-29 11:01:32
공유하기 닫기
시리아정부군 폭격으로 무너져 “안녕”… 트위터에 글-사진 올려 시리아, 반군지역 잇달아 탈환

(우) 시리아 알레포에 사는 7세 소녀 바나 알라베드 양이 어둠 속에서 무표정하게 앉아 있는 사진을 27일 밤 트위터에 올렸다. 사진 출처 바나 알라베드 트위터
영화 ‘해리포터’의 팬이었던 한 시리아 소녀는 시리아 내전 때문에 영화의 원작인 책을 구할 수 없었지만 트위터를 통해 사정을 알렸습니다.참혹한 상황 속에서 소녀는 해리포터 원작자 조앤 K. 롤링로부터 종이책 대신 '전자책'으로 된 해리포터 시리즈를 선물 받은 후 기뻐하기도 했었죠.‌▶ 기사보기 : 시리아 소녀 “해리포터 읽고 싶어요”…원작자 롤링이 나섰다‌‌이처럼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트위터에 시리아 내전의 참상을 알려온 ‘알레포 7세 소녀’ 바나 알라베드 양이 시리아 정부군 폭격으로 집을 잃는 신세가 됐습니다. ‌알레포 동부 지역에 사는 알라베드 양은 27일 오후 11시경 폭격으로 집이 무너졌다는 소식을 13만 팔로어에게 알렸습니다. 소녀는 “오늘 우리는 폭격에 집을 잃어 돌무더기 안에 갇혔다”라는 트윗과 함께 어둠 속에서 찍은 흐릿한 사진을 올렸습니다. 사진 속 소녀는 캄캄한 어둠 속에서 시무룩한 표정을 짓고 있다. 그는 “숱한 시신을 봤고, 나도 거의 죽을 뻔했다”라며 간신히 생명을 건진 소식을 전했습니다.‌ ‌ 알라베드 양 가족은 이날 오전 ‘최후의 메시지’라는 제목의 트윗을 띄우며 최근 부쩍 잦아진 공세에 두려움을 토로했습니다. 그의 어머니 파티마 씨는 “군대가 (도시에) 진입했다. 지금 이 순간이 우리가 대화할 수 있는 마지막일 수도 있다”라며 “인터넷이 끊길 거 같다. 제발 우리를 위해 기도해 달라”라고 호소했습니다. 1시간 뒤에는 “지금 대규모 폭격이 쏟아지고 있다. 더 살 수 없을 것 같다”라며 “만약 우리가 죽으면 (알레포 동부에 남아 있는) 주민 20만 명과 계속 대화해 달라. 안녕(BYE)”이라고 적었습니다. 알라베드 양의 트위터에는 최근 거센 폭격이 몰아치는 알레포 도심 장면을 찍은 동영상과 사진이 부쩍 자주 올라왔습니다. 그가 24일 올린 동영상에는 폭격 소리에 방구석에 쭈그리고 앉아 귀를 막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어 폭격의 공포를 보여 줬습니다. “오늘 밤 폭격으로 죽은 내 친구”라며 분홍색 옷을 입은 또래 소녀가 피를 흘리며 죽어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에선 내전의 참상이 묻어났습니다. 그의 어머니는 알레포 사람 수천 명이 굶어 죽고 있다며 “음식을 사고 싶어도 살 수가 없다. 제발 먹을 것을 달라”라고 호소했습니다. 소녀 가족의 안타까운 사연이 무색하게 시리아 정부군은 러시아의 융단폭격 지원을 등에 업고 알레포 동북부 거점을 잇달아 점령하며 동부∼북부에 걸친 반군 점령지를 사실상 두 동강 냈습니다. 정부군은 26, 27일 이틀 만에 알레포 반군 점령지의 30%를 탈환하면서 6년째인 내전 승리에 한 발짝 다가섰습니다. 카이로=조동주 특파원 djc@donga.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