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사랑에 스치다’로 복귀한다

곽현수 기자
곽현수 기자2016-11-29 10:54:26
공유하기 닫기
배우 성현아’가 연극 ‘사랑에 스치다’로 첫 연극에 도전한다.

오는 12월15일 대학로 드림시어터에서 개막하는 감성 멜로 <사랑에 스치다>(연출 정형석)는 사람과 사랑으로 인해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세 인물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배우 ‘성현아’는 자유로운 독신주의자 ‘은주’ 役을 통해 연극 배우라는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게 된다.

평상시 연극에 출연하고 싶다는 얘기를 자주 해온 ‘성현아’는 기존에 보여줬던 화려하고 여성스러운 역할이 아닌 사랑에 대한 두려움을 가진 잔잔한 연기를 선보이며 새로운 연기 변신을 꾀하며, 브라운관과 무대를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동욱 役의 탤런트 ‘김지완’과 호흡을 맞춘다.

2013년 초연 이후 매년 꾸준히 올라와 꾸준히 호평 받았던 <사랑에 스치다>는 사람을 만나서 상처를 받고, 또 다른 사람을 만나서 치유를 받는 이 겨울에 어울리는 힐링 연극이다.

빠르고 자극적인 이야기에 지친 관객들에게 마음으로 다가가는 사랑 이야기를 연기파 배우들의 진솔한 연기로 인생의 의미, 사랑, 설렘, 희망, 감동 등을 잔잔하게 그리며 관객들의 공감대를 자극해 사랑의 가치에 대해서 생각 해보는 시간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