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10대중 '6대'는 안바꿨다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1-28 11:05:34
공유하기 닫기
교환 혜택 프로그램 종료 이틀 남겨… 美선 90% 정도 교환-환불 마쳐 “사용 고집 30만명… 추가대책 시급”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7’ 교환을 독려하기 위해 각종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의 유효기간 만료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지만 국내 교환율은 아직 40%대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지원 프로그램은 30일까지만 유효하다. 이 프로그램은 △갤럭시 노트7을 ‘갤럭시 S7’ 시리즈, ‘갤럭시 노트5’ 등 새 제품으로 교환하는 고객에게 통신 관련 비용 7만 원 지원 △내년에 나오는 ‘갤럭시 S8’ 시리즈로 교체할 경우 할부금 50%를 면제해주는 갤럭시 업그레이드 프로그램 △교환·개통 취소 진행 모든 고객 3만 원짜리 모바일 이벤트몰 이용 쿠폰 증정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최초 구매처 방문이 어렵거나 재고 부족으로 교환이 지연되는 이용자의 경우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갤럭시 노트7 교환 혜택 신청’을 하면 12월 중에도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리 교환 혜택 신청을 하지 않은 이용자는 교환·환불 지원 프로그램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삼성전자는 추가적인 지원 방안은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내에서 갤럭시 노트7 사용을 고집하는 ‘부동층’은 30만여 명이다. 미국 갤럭시 노트7 이용자 190만여 명 중 90% 정도가 이미 교환 또는 환불을 마친 것과는 대조적이다. 국내 이통사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지난달 29일 배터리 충전 60% 강제 제한을 시작한 뒤 일시적으로 교환율이 상승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10명 중 6명은 갤럭시 노트7 사용을 고집하고 있다”라며 “삼성전자가 발표한 교환 지원 프로그램의 혜택이 크지 않다고 느끼는 이용자가 많은 데다 갤럭시 노트7을 대체할 만한 제품이 마땅히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내 휴대전화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삼성전자의 배터리 제한을 푸는 방법까지 공유되고 있다. 설정 변경(디바이스 관리)을 통해 배터리 충전 제한을 80%까지 늘리거나, 갤럭시 노트7 소프트웨어를 배터리 제한 업데이트 이전 버전으로 돌려 제한을 푸는 강제 프로그램까지 등장한 상황이다. 강제적으로 배터리 제한을 풀 경우 일부 앱(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이 작동하지 않게 되지만 갤럭시 노트7 이용자 상당수는 이런 방법을 선택하고 있다.

국내 전자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 교환 및 환불을 하지 않는 이용자들은 아예 갤럭시 노트7 사용을 고집하겠다는 것”이라며 “갤럭시 노트7을 계속 사용할 경우 언제든 안전 문제가 불거질 수 있는 만큼 이들의 교환 및 환불을 유도할 수 있는 추가적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썸네일 사진=동아일보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