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남편 기성용 만나면 한시도 떨어지지 않으려고 해”

곽현수 기자
곽현수 기자2016-11-25 13:54:55
공유하기 닫기
SBS ’미운우리새끼’
배우 한혜진이 “남편 기성용과 만나면 한시도 떨어지지 않는다”며 사랑을 과시해 화제입니다. 

오는 25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MC한혜진과 기성용 부부의 이야기가 화두에 올랐죠.

스튜디오에서 스킨십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잉꼬 부부’로 알려진 한혜진은 “기성용 선수가 스킨십을 잘하는 편이냐?”고 묻는 서장훈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한혜진은 쑥스러워 하면서도 “평소에 함께 지낼 수 없다보니, 만나면 한시도 떨어지지 않으려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서장훈과 신동엽은 “계속 붙어 있으면 힘들지 않냐?”, “8살 연하라 역시 다르다”며 장난스럽게 농담을 던졌고 이에 한혜진은 “사실 무겁다”고 솔직하게 속내를 드러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습니다.

이외에도 이날 한혜진은 “남편 기성용이 애정 어린 셀카 사진을 많이 보내준다.”며 은근한 자랑을 해 어머니들로부터 “제일 좋을 때다.”는 부러움을 사기도 했습니다.

결혼 4년 차임에도 여전히 신혼 같은 한혜진-기성용 부부의 이야기는 오는25일 금요일 밤 11시 20분에 SBS’미운우리새끼’에서 방송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