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프라이데이, 직구족들이 꼭 챙겨야할 할 해외쇼핑몰 거래 조건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1-25 11:43:27
공유하기 닫기
일부 해외 쇼핑몰, 주문 후 취소 불가로 환불받기 어려워 
11월 말 시작되는 블랙프라이데이, 연말 크리스마스세일 등 해외구매 성수기를 맞아 해외 직접구매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부 해외 쇼핑몰의 거래조건이 소비자에게 불리한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됩니다.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은 샵밥, 식스피엠, 아마존, 아이허브, 이베이, 월마트(미국), 라쿠텐, 아마존재팬(일본), 타오바오(중국) 등 유명 해외 온라인쇼핑몰(이하 ‘해외 쇼핑몰)’ 9개를 대상으로 취소, 배송, 반품 등 주요 거래조건을 조사했습니다.





소비자원의 조사결과, 대부분의 해외 쇼핑몰은 물품 발송 전 취소가 가능하지만 ‘이베이’는 주문 후 1시간 이내에만 취소 가능하고, ‘샵밥’은 주문 후 수정 및 취소할 수 없으며, ‘라쿠텐’은 입점업체에 따라 취소수수료를 청구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어 취소가 확정될 때까지는 재주문을 피해야 중복 결제 등 2차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해외 쇼핑몰의 경우 직접 배송을 이용하지 않고 배송대행으로 물품을 수령하면 파손·분실 피해를 입어도 해외 쇼핑몰로부터 직접 보상을 받기 어려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에따라 파손 위험이 있는 물품은 가급적 해외 쇼핑몰 직접 배송 서비스를 이용하고 해외배송대행업체를 이용할 때에는 “정밀 검수, 파손 보험, 특수 포장” 등의 별도 서비스를 함께 신청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마존’, ‘이베이’ 등 오픈마켓형 해외 쇼핑몰은 입점업체와 소비자간 분쟁해결을 지원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데, 배송대행을 이용했다면 관련 제도를 이용할 수 없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밖에 샵밥, 아마존, 이베이,아마존 재팬 등은 주문 결제 시 관세선납금을 청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관세선납금은 신속한 통관을 돕는 등 편리한 측면이 있지만, 면세인데도 부과하거나 실제보다 많은 금액을 청구하는 경우가 있고 차액 환급에 2개월 이상이 소요될 수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됩니다. 특히 이베이는 관세선납금 반환에 대한 표시가 없어, 주문 시 청구금액이 적정한지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의 안전한 해외구매를 돕기 위해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을 통해 주요 해외 쇼핑몰 반품·환불 절차를 안내하고 있다”며 “불만 유형별 영문 메일 샘플도 제공하고 있으므로 해외구매 피해 발생 시 이를 활용하여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습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