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술자리서 폭행당한 충격에 방송 쉬었다”

정희연 기자
정희연 기자2016-11-24 13:59:00
공유하기 닫기
JTBC ‘말하는 대로’
개그우먼 이세영이 6년 전 술자리 경험담을 고백했습니다.

이세영은 23일 오후 방송된 JTBC ‘말하는 대로’에서 “지금의 나를 만든 큰 사건 하나가 있다. 이 일은 방송활동 6년 만에 처음으로 하는 것”이라고 입을 열었습니다.

그는 “개그우먼으로 데뷔 후 첫 술자리를 가졌다.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다짜고짜 어떤 분이 나를 발로 차더라. 너무 아파서 주저 앉아 울었더니 그 분이 나에게 ‘울지 마’라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그 순간 ‘그래. 난 당해도 싸다. 내가 울어버리면 이 사람 어떡해’라는 생각이 들었다. 당시의 정신적 충격으로 방송을 잠깐 쉬었다.”







사진출처=동아일보 DB
이 일도 남자도 너무 무서웠다. 
이세영은 “쉬는 동안 회의감이 들었다. 일을 그만둘까도 생각했다. 남자도 너무 무서웠다. 그런데 어쩌면 내가 나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아서 겪은 일 같았다”고 어렵게 말을 이어갔습니다.

그는 “내가 나를 자랑스럽게 여기기 위해 많은 것을 배웠다. 정말 많이 배웠다. 그러다 보니 자신감이 생겼다”고 했죠.

그는 “이후 악플을 캡처하기 시작했다. 고소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언젠가는 선플을 달아주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캡처를 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세영은 “자신감이 생기기 시작하니까 내 외모가 좋아졌다. 얼마 전에는 상도 받았다. 내가 나를 사랑하니까 돌아오는 것들이 있더라. 결국 내가 말씀드리고 싶은 건 포기하지 말고 파이팅해서 행복해지자는 것”이라고 조언하기도 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