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 집의 파란 알약’ 외신이 바라본 靑 비아그라 파문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6-11-24 11:02:26
공유하기 닫기
미국 워싱턴포스트, AP통신 등 주요 외신이 ‘청와대의 비아그라 구매’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23일(현지시각) 워싱턴포스트는 ‘파란 집의 파란 알약: 한국의 지도자가 비아그라에 대해 해명하다’(Blue pills in Blue House: S. Korea leaderexplains Viagra)라는 제목의 기사를 홈페이지에 게재했는데요.

기사에는 "한국의 야당 의원이 청와대가 비아그라와 복제약을 다량 구매한 사실을 밝혔다.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이 에티오피아와 우간다, 케냐에 순방할 때 고산병 치료제가 필요해 구매했다고 해명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매체는 기사 말미에 "비아그라 파문은 박근혜 대통령을 둘러싼 거대한 정치 스캔들 중 한 조각일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AP통신은 ‘청와대는 왜 수백 정의 비아그라를 구매했나’라는 제목으로 “한국의 대통령이 날로 증가하는 이상한 정치 스캔들에 휩싸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NYT)와 영국의 BBC 등도 박근혜 대통령과 측근 최순실씨의 유착 관계를 설명하며 청와대의 비아그라 구매 해명을 언급했습니다.

이 외에도 영국 가디언지, 블룸버그, 중국 모닝 포스트 등도 청와대 비아그라 구매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그리고...VODA의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