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 구입 논란에…청와대 해명 "고산병 치료차"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1-23 17:40:31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 가는 길? 출처=동아일보 DB·영화 '히말라야‘
청와대가 23일 일부 언론의 발기부전 치료제로 쓰이는 비아그라 구매와 관련해 올해 5월 박근혜 대통령의 아프리카 3개국 방문 등 고지대 순방에 대비한 고산병 치료 목적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가 미용과 피로회복 용도로 쓰이는 태반주사 등을 대량 구매한 사실이 확인된 상황에서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를 구매했다는 사실은 논란을 더욱 키울 것으로 보입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관련 보도에 대해 "비아그라가 발기부전 치료제긴 하지만 고산병 치료제도 된다"며 "아프리카 고산지대에 갔을 때와 같은 순방에 대비해서 고산병 치료제로 구입했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이어 "한번도 안써서 그대로 남아있다고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이날 경향신문은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의약품 구입 내역 자료를 인용해 청와대가 지난해 12월 한국화이자제약의 비아그라를 60정(37만5000원) 구매했으며 비아그라 복제약인 한미약품 팔팔정 50㎎도 304개(45만6000원)를 샀다고 보도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올해 5월 에티오피아, 우간다, 케냐 등 아프리카 3개국을 순방했습니다. 이들 지역은 평균 해발고도가 1000~2500m에 이르는 고지대에 위치하고 있어 고산병 치료목적으로 비아그라를 구입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비아그라는 혈관을 확장해 산소 공급을 원활하게 해주기 때문에 아세타졸아마이드와 더불어 고산병 치료제로도 쓰입니다.

민병선기자 bluedo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