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 이 쪽으로” 이동욱-공유 ‘꿀 브로맨스’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1-22 15:56:22
공유하기 닫기
사진=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사진=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공유-이동욱의 꿀 떨어지는 ‘브로맨스’

“브로, 제 손을 잡고 이 쪽으로…”

배우 이동욱이 동료 공유의 손을 잡고 입장하고 있습니다.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tvN 금토드라마‘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연출 이응복,극본 김은숙) 제작발표회에서 말이죠.





사진=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그러나 이동욱은 공유에게만 친절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젠틀맨’인 그는 유인나에게도 달달한 에스코트를 했습니다. 유인나의 수줍은 표정이 귀엽습니다.

한편, ‘도깨비’는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런 그들 앞에 ‘도깨비 신부’라 주장하는 ‘죽었어야 할 운명’의 소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神비로운 낭만설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