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역 배우' 이철민 "임산부 강간범 연기 당시 아내 임신 중" 눈물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1-22 10:55:45
공유하기 닫기
사진= MBN ‘동치미’
사진= MBN ‘동치미’
사진= MBN ‘동치미’
사진= MBN ‘동치미’
사진= MBN ‘동치미’
사진= MBN ‘동치미’
사진= MBN ‘동치미’
사진= MBN ‘동치미’
사진= MBN ‘동치미’
사진= MBN ‘동치미’
사진= MBN ‘동치미’
사진= MBN ‘동치미’
사진= MBN ‘동치미’
사진= MBN ‘동치미’
PREVNEXT
1/14
(옆으로 넘겨주세요)

‌배우 이철민이 생활고에 대해 털어놓다 결국 눈물을 보였습니다.

19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 출연한 이철민은 “내가 주말드라마에서 조연으로 데뷔를 했다. 그러다 결혼을 했는데 나가는 생활비는 늘어나고, 작품은 들어오지 않더라. 몇 달씩 쉬게 되는 상황이었다”며 입을 열었습니다.

“살다보니 생활비가 없으니까 카드 현금서비스를 받아서 쓰고, 갚는 생활을 반복했다. 현금서비스라고 해서 많은 돈이 나오는 것도 아니다. 50만 원 정도였다. 그렇게 생활비를 충당하려다보니까 조연이 아닌 단역도 거절하지 않고 연기를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이어 이철민은 “그러다 들어온 역할 하나가 임신한 여자를 강간하는 역할이었다. 정말 나쁜 역할이다. 살면서 악역을 많이 했지만 그런 악역은 해 본 적이 없었다. 분명 머리로는 못하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생활비 때문에 결국 수락을 했다. 심지어 연기까지 잘해버렸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그렇게 촬영이 끝나고 집에 들어갔는데…. 사실 당시에 와이프가 임신 상태였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철민은 “아내가 입덧에 지쳐서 잠들어있더라. 그 때만큼은 내가 왜 결혼을 했을까라는 생각을 했었다. 아내에게는 당시의 상황을 지금까지도 말하지 못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