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변호인 "검찰이 촛불에 줄 섰다" 주장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1-22 10:44:28
공유하기 닫기
공소장 검토뒤 검찰 맹비난 “최순실씨 낙담… 억울함 토로도”

지난 3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는 최순실 씨의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  ‌
‌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직권남용 및 강요 등 혐의로 기소돼 피의자에서 피고인으로 신분이 바뀐 최순실 씨(60). 그는 21일 이경재 변호사로부터 공소장에 적시된 자신의 혐의를 전해 듣고는 한숨을 내쉬었다. “검찰이 당신한테 유리하게 해줄 건 아무것도 없으니 형량을 최대치로 생각하라”는 이 변호사의 말에 최 씨는 낙심한 기색이 완연했다고 한다. 이 변호사는 최 씨 등에 대한 공소장을 꼼꼼히 검토한 뒤 “검찰이 ‘촛불’에 줄을 섰다”고 강경하게 비판했다. “검찰이 최 씨와 박근혜 대통령, 안종범 전 대통령정책조정수석비서관(57·구속 기소)까지 삼각관계를 만들어 범죄를 구성했어요. 확실한 물증 없이 관계자들의 진술만으로 (최 씨를) 도랑에 빠뜨린 겁니다.” 그는 특히 “최 씨가 줄곧 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더블루케이는 무관한 회사라고 설명했는데도 검찰은 마치 대통령에게 민원을 넣어 사업 이권을 챙겼다는 식으로 혐의를 구성했다”며 억지 기소라고 비난했다. 최 씨는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47·구속 기소)이 건넨 청와대 문건과 관련해서도 “정 전 비서관이 먼저 가져다준 것을 손봤을 뿐이지 먼저 달라고 한 적은 한 번도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실제로 검찰이 보여준 문건은 ‘하남시 체육시설’과 관련된 것 하나밖에 없었다”며 변호사에게 억울함을 토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남시 체육시설은 올해 3월 박 대통령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면담한 뒤 K스포츠재단이 롯데에 75억 원을 추가로 요구한 사안으로, 박 대통령의 제3자 뇌물죄 적용이 가장 유력시되는 부분이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