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악인들 심판 받고 빨리 끝내자” 소신발언

황지혜 기자
황지혜 기자2016-11-21 15:14:34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5월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플레이 더 챌린지' 행사에 참석한 피겨 여왕 김연아가 '도전'을 주제로 MC 윤종신과 토크 콘서트를 했습니다. 동아일보 DB
가수 윤종신이 ‘최순실 게이트’ 파문을 겨냥해 “악인들 심판 받고 이 영화 빨리 끝내자”고 말했습니다. 

윤종신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평소 ‘첨예한 정치적 이슈에 성향을 드러내지 말자, 조용히 돕고 지원하고 힘을 실어 주자’가 내 모토였지만…”이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그는 “나 같은 사람의 소극적 표현 및 침묵이 파렴치한 사람들에 의해 악용될 수도 있단 생각과, 결정적으로 내 아이들이 살아 갈 세상이 더 나아지고 덜 유치해지기 위해 좀 더 적극적으로 돕고 싶단 생각에 조금 솔직해지기로 했다”는 생각을 밝혔습니다.

이어 “이건 첨예한 이슈도 아니고 참 그냥 내가 별로 좋아하지 않는 선악 구분이 뚜렷한 구성이 더럽게 조악한 뻔한 영화 같다”는 표현으로 최근 논란들을 언급했습니다.

그는 “오래 보기 민망한 영화, 상영관 잘 못 들어가서 눈 귀 버린 영화”라며 “재미없고 짜증나고… 악인들이 심판 받고 이 영화 빨리 끝내자. 전 국민 감 떨어지니까”는 말로 거듭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그러면서 “빨리 괜찮은 다음 영화 만들자. 두 편 연속 망쳤으니. 이제 잘 만들 차례다. 감독님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앞서 윤종신은 MC를 맡고 있는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를 통해서도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간접적으로 언급한 바 있습니다.

‌그는 지난 16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한 그룹 트와이스의 정연의 초등학교 졸업사진을 보며 “이 사진, 자꾸 누군가를 연상시킨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속 패션이 최순실 씨의 패션과 비슷하다는 것이었습니다. 또 “정연양이 실제로 JYP를 움직인다는 얘기가 있다“, “곰탕을 좋아하냐”는 질문을 던지며 최순실씨의 ‘비선실세’ 의혹과 그가 검찰 조사 중 곰탕을 먹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