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에서 낳은 아기 쓰레기통에 버린 20대, “비행기 놓칠까봐”

조유경 기자
조유경 기자2016-11-18 15:31:12
공유하기 닫기
아기는 천사가 됐습니다. 자료사진출처 | ⓒGettyImagesBank
공항 화장실에서 아기를 출산한 뒤 바로 쓰레기통에 버린 여성이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16일(현지시각) 영국 메트로는 지역지를 인용해 나이지리아 출신 여성(27)이 오스트리아 비엔나 슈베하트 국제 공항 화장실에서 낳은 아기를 비닐봉지에 넣은 뒤 쓰레기통에 버렸다고 보도했습니다.

갓난 아이는 화장실 청소를 하려던 청소부가 발견해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기 엄마는 근처에서 피범벅이 된 채 발견됐습니다. 이 여성은 벨라루스 수도인 민스크에서 미국 수도인 워싱턴 D.C를 가는 중이었습니다. 

‌환승 중 아기를 낳게 된 이 여성은 사산아로 태어난 아기를 비행기를 놓치기 싫어 버렸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공항 직원들은 아이를 발견했을 때 살아있었으나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해당 관계자는 아기의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신청했습니다.

현재, 아기 엄마는 구금 상태에 있다. 당국은 여성이 출생 후 아이를 살해하고 유기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살피고 있습니다. 오스트리아 형법에 따르면 해당 여성은 유죄가 인정될 경우 최장 5년의 실형을 살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