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의 수능 끝난 후 풍경…학교서 눈처럼 쏟아지는 종이의 정체는?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6-11-19 07:00:01
공유하기 닫기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시험이 17일 전국에서 치러진 가운데, 이날 소셜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수능과 관련한 에피소드와 사진을 소개하는 게시물이 넘쳐났습니다.

“수능 후 펀치기계를 1만원 어치 치고 왔다”, “수능일에 친척이 돌아가셔서 장례식장에서 답안 맞추고 있었다”,“수능 후 모든 고생이 끝난줄 알았는데 그때부터 시작이었다”등의 다양한 사연이 올라왔는데요.

이 가운데, 특히 ‘대륙의 수능 끝난 후’라는 제목의 사진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에는 낱장의 종이 수천·수만장이 학교 건물에서 눈처럼 쏟아지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땅에 쌓인 종이는 승용차 한대를 거의 가려버릴 만큼 많습니다.

중국의 수능시험은 ‘가오카오(高考)’라고 부르는데, 우리나라와 다르게 6월에 치러집니다.

사진은 지난 6월 7~9일 치러진 가오카오 기간에 촬영된 한 학교 풍경입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수험생들 사이에서는 몇 년 전부터 ‘가오카오’를 치른 후 또는 치르기 전에 교과서를 갈기갈기 찢어 학교 건물 밖으로 던지는 의식이 유행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수험 공부를 하면서 받은 스트레스를 풀기 위함입니다. 이같은 행위는 종이를 처리하는 자들에게 과도한 업무를 주고, 다음 학년에게 교과서도 물려 줄 수 없다는 점 등을 이유로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중국 푸젠성 샤먼시 교육청은 아예 올해 가오카오를 일주일 앞둔 시점에 ‘교과서 찢기 금지령’을 내리기까지 했다고 합니다.



올해 가오카오에는 940만명이 응시했습니다. 중국에서는 워낙 많은 인원이 한꺼번에 시험을 치르다 보니 교실이 아닌 운동장에서 시험을 보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또 ‘가오카오’ 기간에는 시험장 인근 호텔 예약이 가득차 아파트를 단기 임대하는 이들도 있다고 합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