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호킹 “인류가 지구에서 살 날 1000년 남았다”

조유경 기자
조유경 기자2016-11-17 14:53:21
공유하기 닫기
스티븐 호킹. 사진제공=ⓒGetty Image/이매진스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74)이 “인류가 지구에서 살 수 있는 날은 1000년 정도 남았다”며 지구를 떠나 다른 행성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15일(현지시각) 영국 인디펜던트 보도에 따르면, 호킹 박사는 14일 영국 옥스퍼드대 연단에서 ‘우주의 기원에 대한 인간 이해의 역사’에 대해 강의했다. 강의 중 호킹 박사는 이 같은 말을 했습니다.

호킹 박사는 “인류의 미래를 위해 우리는 계속해서 우주로 나가야 한다”며 “점점 망가져가는 지구를 탈출하지 않고서는 인류의 새 천년을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자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호킹 박사는 “인류의 미래는 우주 탐사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향후 지구가 환경오염, 핵전쟁, 인공지능(AI), 소행성 충돌 등으로 인류가 사라질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었습니다.

또 이날 호킹은 자신의 연구 인생에 대해 회고하기도 했다. 그는 “살아있을 수 있어, 또 물리학을 연구할 수 있어서 영광스러운 시간이었다. 우주에 대한 우리의 밑그림은 지난 50년동안 엄청난 변화를 일으켰다. 내가 작은 기여라도 한 것이 있다면 행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자연의 일부인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와 우주에 대한 이해가 이만큼 진척이 됐다는 것은 엄청난 승리”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앞으로도 우주에 대한 연구를 끊임없이 할 것이라고 전했다. 호킹은 “우리는 은하계 밑그림을 그려 우리 우주에 대한 이해를 더 높일 것”이라며 “언젠간 우리는 중력파(gravitational wave)를 이용해 빅뱅(Big Bang)의 중심부를 관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