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아메리카’도 울고 갈 어깨 깡패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여성동아
여성동아2016-11-17 13:37:32
공유하기 닫기
사진 REX 
다부진 어깨로 거듭날 수 있는 2016 F/W 컬렉션 묘안.

‘캡틴 아메리카’ 크리스 에반스도 울고 갈 어깨 깡패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파워 드레싱이라 불리는 1980년대 미학을 물려받은 어깨선이 ‘구조적 실루엣’이라는 화두로 다시 부각되고 있는 것이죠. 디자이너들이 일심동체로 선보인, 어깨를 메가급으로 키운 다양한 피스들은 다소 충격적이었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럭비 선수 유니폼을 입은 듯한 모델들이 캣워크에서 우르르 몰려나온 것입니다.

이 현상은 젊은 디자이너 컬렉션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는데, 베트멍과 자크뮈스가 깡패들의 두목을 자처했습니다. 이들은 거대하게 부풀린 어깨에서 개미 같은 허리로 이어지는 극단적인 실루엣으로 우리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생로랑은 또 어떤가요! 하트를 연상시키는 봉긋 솟은 어깨의 레드 퍼 코트로 괴상함을 넘어 섹슈얼한 상징처럼 보였습니다. 신비로운 해체주의로 오트쿠튀르의 정점에 있는 준야와타나베 역시 기하학 러플 장식으로 어깨 깡패 변신을 성공리에 마쳤습니다.

스타일링도 주목해야 할 부분. 지퍼와 단추를 확 열어젖혀 자연스럽게 어깨 라인을 강조한 아크네스튜디오와 발렌시아가의 스타일링은 트렌드에 방점을 찍었다고 보면 됩니다. 2016 F/W 컬렉션을 장악한 어깨 깡패들. 앞으로의 활약을 더 기대해봐도 좋지 않을까요!

사진 REX
디자인 박경옥

editor 안미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