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 측 “최순실 특혜 연예인 아냐! 법적대응”

조유경 기자
조유경 기자2016-11-14 17:18:26
공유하기 닫기
가수 제시카가 현 정부의 ‘비선실세’ 최순실과 관련해 특혜를 받았다는 논란이 일자 이를 일축하고 나섰습니다.

제시카 소속사인 코리델 엔터테인먼트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언급한 ‘최순실 게이트’ 과 관련해 제시카가 특혜를 받았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력하게 반발했습니다.

소속사는 “안민석 의원 역시 현재 떠돌고 있는 지라시에 대해 이날 사실무근임을 밝힌 상황에서 확인되지 않은 글들을 악의적으로 편집해 마치 실제 기사인 것처럼 올리는 등 온라인과 SNS상에 확대 재생산되고 있어, 이와 연관되어 유포되고 있는 허위, 악성 글들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당사는 어떤 근거와 정황도 없이 소속 아티스트인 제시카의 이름이 거론되었다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본 사안이 국가적으로 중대한 사건인 만큼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라며 “연예인이자 개인으로서도 이미지와 명예가 크게 실추되는 사안이고 정신적으로도 큰 피해를 받고 있기에 관련 글들은 먼저 삭제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속사는 향후에도 허위유포글을 예의주시할 것이며 법적으로 강력하게 대응할 것임을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