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또 돈방석, 나이키 장기계약에 주급만 5억 이상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1-09 18:02:52
공유하기 닫기
사진=페이스북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레알 마드리드)가 다시 돈방석에 앉았습니다.

나이키는 9일 호날두와 새로운 장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는데요.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외신들은 "사실상 종신 계약이며 매년 최소 2100만 유로(261억 원)에서 최대 4000만 유로(약 497억 원)를 받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호날두는 이전까지 나이키로부터 매년 약 700만 유로(약 87억1000만 원)를 받았는데요.






사진=호날두 페이스북
사진=호날두 페이스북
사진=호날두 페이스북
경제전문매체 포브스가 6월 초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호날두의 1년 수입은 8800만 달러(약 1004억 원)로 전 종목을 통틀어 세계 1위였습니다. 최근 주급(연봉)과 후원 계약에서 잇달아 최고 대우를 받기로 하면서 호날두는 2년 연속 가장 돈을 많이 버는 스포츠 선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



‌★그리고...VODA의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