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오토바이 배달원 우서희씨 “이제는 맥도날드 점장”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1-09 10:27:11
공유하기 닫기
3일 서울 동대문구 전농로 맥도날드 전농점에서 만난 우서희 점장. 김경제 기자 kjk5873@donga.com
우서희 맥도날드 전농점장(31·여)은 한때 오토바이 배달원이었습니다. 현재 맥도날드에서 배달원 출신으로 점장이 된 사람은 모두 4명인데, 이 중 여성은 우 씨가 유일합니다. 맥도날드의 점장은 총 400여 명입니다.

3일 서울 동대문구 전농로 맥도날드 전농점에서 만난 우 씨는 “여성이 오토바이 배달원을 할 수 있을까, 배달원 출신이 점장을 할 수 있을까에 대한 편견이 있었다”며 “하지만 도전하니 편견이 깨졌고, 이제는 자연스러운 일이 됐다”며 웃었습니다.



우 씨가 맥도날드 수유점에 배달원으로 지원한 것은 2009년. 대학 마지막 학기였습니다. 지원 이유는 등록금 때문이었습니다. 배달원이 받는 시급은 매장 아르바이트 시급의 평균 1.5배 수준입니다. 당시 점장은 ‘여자가 이런 일을 할 수 있겠느냐’고 의심했습니다. 그녀는 “자신 있다”고 당당하게 말했습니다.

서울 강북지역 여성 배달원 1호가 된 우 씨는 여자이기에 장점이 더 많았다고 말했습니다.  “비 오는 날이었어요. 골목을 헤매다 늦게 배달 장소에 도착했죠. 주문한 아저씨가 화를 내려다 제가 여자인 걸 보고 놀라더라고요. 그러더니 갑자기 배즙이랑 양파즙을 갖고 나오시더라고요. 고생한다면서요.”

우 씨는 6개월간 배달원을 하면서 성실함을 인정받았습니다. 맥도날드는 그에게 정식 직원으로 일해 보지 않겠느냐는 제안을 했습니다. 이후 그는 매니저, 부점장을 거쳐 올해 7월 점장이 됐습니다. 그가 관리하는 직원만 28명입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우 점장 이후 여성 배달원도 많아졌다”며 “이들도 우 점장을 보며 진급에 대한 희망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우 씨는 종종 육아 등으로 일을 쉬었던 여성들의 면접을 보곤 합니다. 그 여성들 중에는 ‘내가 일을 잘 못해서 도움이 안 되는 건 아닐지’ 걱정하는 이가 적지 않습니다. 우 씨는 “사실 도움이 되고 안 되고는 일하는 사람이 걱정할 문제는 아니다. 그만큼 자신감이 떨어져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런 이들에게 용기를 북돋우는 멘토가 되는 것이 우 씨의 중요한 목표입니다.

우 씨는 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청년들에게 시야를 넓히고 무엇이든 열심히 하라고 조언했습니다.

“저 역시 ‘왜 나는, 왜 우리 사회는 나아지지 않는 걸까’ 생각한 적이 많아요. 그래도 희망을 갖고 뭐라도 해야죠. 그래야 벽은 깨지고 조금이라도 나아질 테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