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소송 3년만에 결국…” 이혼 스토리 고백

권보라 기자
권보라 기자2016-11-08 15:39:21
공유하기 닫기
 SBS ‘불타는 청춘’
 SBS ‘불타는 청춘’
‘1세대 톱모델’ 박영선이 처음으로 전(前) 남편과의 이혼 이야기를 공개합니다.

아름다운 가을 경치와 맑은 공기가 어우러진 ‘경남 거제’의 마지막 이야기가 꾸며질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모델 박영선이 3년간의 이혼 소송을 언급하며 솔직 심경을 털어놨습니다.  

모델과 예능 MC로서 정상을 달리던 1999년, 돌연 미국 유학을 떠난 박영선. 그곳에서 자란 한국계 미국인 남편을 만나 결혼을 했고, 연예계를 영영 떠나 팬들의 아쉬움을 샀습니다. 

‌하지만 결혼 후 사고방식의 차이로 갈등을 겪으며 이혼을 결심하게 됐다는 데요. 그녀는 "아들의 양육권 문제로 ‘이혼 소송 3년 만에 갈라섰다’ 고백했습니다.

이후 박영선은 지금은 미국에서 생활하는 아들을 위해 전 남편과 ’종종 서로 연락하며 편하게 지낸다’는 배경을 쿨하게 이야기해 엄마로서의 강한 책임감을 드러냈습니다. 

박영선은 “이제 같은 것을 보고,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과 만나고 싶다”고 말해 속마음을 숨김없이 말했습니다. 

8일 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