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강수지, 결혼 빨리할 것 같은 사람 지목에 ‘당황’

권보라 기자
권보라 기자2016-11-07 14:49:02
공유하기 닫기
가수 강수지가 ‘불타는 청춘’ 멤버들 중 가장 빨리 결혼할 거 같은 사람으로 지목돼 갑자기 당황했습니다.  8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시원한 가을 풍경이 펼쳐지는 ‘경남 거제’의 마지막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청춘들은 경남 거제 황덕마을의 주민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예정입니다.  여행 마지막 날, 권선국은 직접 챙겨온 음향기기를 설치해 즉흥 무대를 준비했습니다. 권선국의 열창으로 시작된 청춘들의 흥겨운 노랫소리는 담장 너머의 주민들 발길까지 멈추게 만들었습니다.  이에 최성국은 마을 주민들을 안으로 초대했고 자연스럽게 마을 주민들과 함께하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김국진은 가장 빨리 결혼할 거 같은 사람이 누구인지 질문, 마을 어르신은 느낌만으로 강수지라고 대답해 청춘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한편, 황덕마을의 한 주민은 가족과 떨어져 혼자 지내는 사연과 함께 그리움을 담은 애절한 노래를 불러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입니다. 이에 강수지는 눈물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고 합니다. 청춘들과 경남 거제 황덕마을 주민들의 특별한 만남은 오는 8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