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실명의 주원인 녹내장, 젊은층도 안심 못 해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1-07 11:33:08
공유하기 닫기
11일은 대한안과학회가 지정한 ‘눈의 날’입니다.

대한안과학회는 올해 눈의 날 행사를 통해 ‘녹내장’의 위험성과 조기 발견의 중요성을 촉구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녹내장은 눈에서 받아들인 빛을 뇌로 전달하는 시신경이 손상되면서 발생하는 병입니다. 당뇨병성망막증, 황반변성증과 함께 성인 실명의 3대 원인으로 꼽힙니다. 녹내장은 백내장과 마찬가지로 초기에는 뚜렷한 증상이 없고 병이 어느 정도 진행된 뒤에야 증상이 나타납니다. 




○ 젊은층도 방심할 수 없는 녹내장

직장인 김정안 씨(33)는 최근 라섹수술을 받기 위해 안과를 방문했다가 녹내장이 의심된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녹내장은 백내장과 마찬가지로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질환으로 여기고 있다가 뜻밖의 사실을 알게 된 것입니다. 녹내장은 주로 50세 이후에 많이 걸리는 게 사실이지만 이처럼 젊은층 환자도 적지 않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김 씨처럼 라식이나 라섹수술을 하기 위해 안과를 찾았다가 녹내장 진단을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녹내장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지난해 76만7300명으로 2011년 52만5600명보다 46%나 늘었습니다. 2015년 기준 연령별로는 50대와 60대 환자가 나란히 22%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70대가 19%였습니다. 그러나 40대 16%, 30대도 9%로 환자비율이 낮지 않았습니다. 성인병을 가진 노년층에서 녹내장 발생빈도가 더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젊은층도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질환입니다. 


특히 녹내장은 고도근시(―6디옵터 이상)의 경우 위험성이 높아집니다. 그런데 고도근시는 50대와 60대에서는 2% 미만으로 적지만, 20대와 12∼18세 연령대의 12%를 차지할 정도로 크게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안질환 전문가들이 앞으로 젊은 연령층에서 녹내장 환자가 늘어날 가능성에 대해 경고하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치료시기 놓치지 않는 것이 관건

녹내장은 ‘시야’가 차츰 좁아지는 과정을 거치므로 시야가 어느 정도 좁아졌더라도, 아직 중심부 시야는 살아 있어 사물이 선명하게 잘 보입니다. 이 때문에 대부분의 녹내장 환자는 말기까지 자각 증상이 없거나 큰 불편을 느끼지 못합니다. 처음에는 주변 시야가 흐려지지만 특수한 장비로 검사를 시행해야만 녹내장 진단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제때 진단을 받지 않고 방치할 경우 보이는 범위와 시야가 점점 좁아지고 결국에는 가운데까지 보이지 않게 돼 시력을 잃게 됩니다. 안압이 급격히 오르는 급성 녹내장에서는 안구 통증, 시력 저하, 두통, 구역감 등의 증상이 발생하는데, 이러한 증상 발생 이전에 이미 시신경은 손상됐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한 번 손상된 시신경과 시야는 다시 회복되지 않습니다. 이 때문에 성인병이나 가족력, 안구 압박감 등 녹내장 위험인자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검진을 받아 치료시기를 앞당겨야 합니다. 이미 손상된 시신경은 회복되지 않지만, 일단 치료를 시작하면 남아 있는 시신경을 보존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흔히 녹내장은 시신경을 둘러싼 압력과 밀접한 관계가 있기에 안압이 높으면 발생하기 쉽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항상 그런 건 아닙니다. 실제 국내 녹내장 환자 중 77%는 ‘정상 안압 녹내장’입니다. 이는 안압이 정상이더라도 선천적으로 손상되기 쉬운 안구 구조 때문일 수도 있고, 안구 혈류가 좋지 않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녹내장의 치료는 당뇨병 및 고혈압 등 만성질환의 치료와 마찬가지로 완치보다는 지속적인 관리를 목표로 합니다. 대부분 안약을 평생 점안하며 남아 있는 시신경을 보존하려고 노력합니다. 다만 자각 증상이 없고, 규칙적으로 매일 안약을 넣는 것 또한 쉽지 않아 많은 환자가 녹내장 치료를 도중에 중단하는 문제가 발생합니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안과 오원혁 교수는 “40세 이상은 주기적으로 녹내장을 검진하는 것이 좋고 △고도 근시 △녹내장 가족력 △당뇨병, 고혈압, 중풍 등 성인병 △장기간 스테로이드 치료 △갑상샘 이상 등의 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이보다 젊은 나이여도 녹내장 조기검진을 받으면 시신경 손상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임현석 기자 lh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