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감정팀 “미인도, 천경자 화백 다른 그림과 차이”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1-04 10:29:33
공유하기 닫기
진·위작 감정중인 미인도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 배용원)는 미인도(사진) 진·위작 감정을 의뢰받은 프랑스 뤼미에르 테크놀로지 감정팀으로부터 미인도 과학감정보고서를 1일 제출받았다고 3일 밝혔습니다. 프랑스 감정팀은 수사 의뢰된 미인도와 고 천경자 화백의 그림 9점을 특수카메라로 비교한 결과 양 작품에 차이가 있다는 의견을 검찰과 천 화백의 유족 측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는데요.  감정팀이 이런 의견을 냈다고 해서 검찰이 미인도를 위작으로 최종 결론 낸 것은 아닙니다. 감정팀은 그림이 그려진 패턴을 바탕으로 진·위작에 대한 의견을 내는데, 이것만으로 진위를 가릴수 없다는게 업계의 이야기인데요. 검찰은 이 보고서를 참고로 하면서 다른 기관들에 의뢰한 웨이블릿 분석(붓질의 정도를 분석), 안목감정 등의 결과 종합적으로 판단해 진·위작 여부를 최종적으로 가릴 방침이라고 합니다.  

천경자 화백 작품
천경자 화백 작품
천경자 화백 작품
PREVNEXT
1/4
1991년 국립현대미술관은 전시회에서 처음 공개한 미인도를 천 화백의 작품으로 소개했지만 천 화백은 “내가 그린 그림이 아니다”라고 부인하면서 지금까지 25년간 위작 시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국립현대미술관 관계자는 “해석에 주관적 오류가 있다고 판단되는 부분에 대해 검찰 측에 의견을 제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그리고...VODA의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