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개 유적에 ‘기생’ 표기, 최소 의녀(義女)로 표시해야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1-02 10:37:08
공유하기 닫기
논개 표준영정
[내 생각은]논개 유적에 ‘기생’ 표기… 여성의 구국(救國, 나라를 구했다는 뜻)희생 바로 보길

 최근 옛 직장 동료들과 함께 경남 진주시에 있는 촉석루와 남강 일대에서 열린 유등제(流燈祭)를 구경했습니다. 그러던 중 남강 근처에 세워진 ‘의기논개지문비(義妓論介之門碑)’를 보고 느낀 점을 적습니다.

 논개는 기생으로 가장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논개의 신분을 단순히 기생으로 한정하는 태도는 논개의 업적을 상당 부분 가리는 처사라고 생각합니다. 기록만 봐도 논개는 단순한 기생이 아닌 순국선열의 가족으로 보는 것이 타당합니다.

 진주 촉석루 남강 논개사당의 사적기에는 논개를 전북 장수군수 최경회의 후처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최경회는 경상도 우수영으로 임진왜란에 나서 싸우다 진주성 전투에서 전사한 인물입니다. 진주성 전투에서 이긴 왜군은 우리 군장(軍將)과 그들의 부인까지 촉석루에 모이게 해 승리 잔치를 벌였습니다. ‘적장의 부인’ 신분으로 촉석루에 나간 논개는 이 연회 도중 왜장을 껴안고 남강에 몸을 던졌습니다.

 나라를 지키기 위해 전쟁터에 나간 남편의 전사 소식을 들었을 때 논개의 심정은 어땠을까. 치욕적인 적장의 승리 연회에서 왜장을 껴안고 바위 아래로 몸을 던질 때 논개가 느꼈던 비분강개(悲憤慷慨)는 하늘을 찔렀을 것입니다.

 아직도 많은 사람이 논개를 기생으로만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논개는 기생이라는 신분에 앞서, 전사한 장수의 아내인 동시에 자신을 희생하면서까지 나라를 침략한 적의 장군을 수장시킨 순국선열로 평가해야 마땅합니다.

 논개를 기리는 비문에는 아직도 ‘의기(義妓)’라는 글자가 적혀 있습니다. 의로운 기생이라는 뜻입니다. 38년 전 방문했을 때와 표기가 바뀌지 않았습니다. 양반과 평민, 남자와 여자를 가리는 불평등한 시대를 벗어나지 못한 표현입니다. 국가에 위기가 닥쳤을 때 남자만을 중요시하고 여성의 공적은 제대로 치하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여성이 차별을 받던 사회 분위기에서 논개의 업적이 폄하된 예는 과거에도 있었습니다. ‘한국민족문화대백과’를 보면 임진왜란 중 충신과 열녀 등을 뽑아 적은 ‘동국신속삼강행실도(東國新續三綱行實圖)’에 논개가 등재되지 않은 것이 차별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책을 편집하던 편집자들이 유교 윤리 때문에 기생의 이름을 올리지 않으려 했다는 것입니다. 기생이라는 신분이 알려지면서 논개의 의로운 행동이 과거나 지금이나 정당한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안타까운 일입니다.

 논개와 함께 나라를 지키기 위해 앞장섰던 여성인 유관순은 열사로 불리고 있습니다. 논개의 업적을 기리는 비석이라면 최소한 의기가 아닌 의녀(義女)로 표시하거나 그 이상의 존칭을 부여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것이 역사를 올바로 세우려는 후손의 참된 도리라 생각합니다.
 
김오준 (서울 중구 동호로 8길) 독자님 기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