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난화의 비극… 우리가 무슨 짓을 한 거지?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1-02 09:28:46
공유하기 닫기
2016년 11월 1일 화요일 맑음. 홍수. #227 Trent Reznor & Atticus Ross ‘A Minute to Breathe’ (2016년)

  ‘그 언젠가 아이들이 자라서 밤하늘을 바라볼 때에/하늘 가득 반짝이는 별들을 두 눈 속에 담게 해 주오.’(‘더 늦기 전에’ 중)

 1992년 서울에서 환경 콘서트 ‘내일은 늦으리’가 열렸습니다. 한국판 ‘We are the World’였다. 서태지와 아이들, 이승환, 신승훈, 넥스트, 015B, 김종서, 푸른하늘, 윤상…. 가요계의 반짝이는 별들이 총출동했으니. 그때 넥스트의 노래 ‘1999’는 이렇게 시작했습니다.

  ‘서기 1999년 9월 10일/전기의 공급이 완전히 중단되었다…우리의 무책임이 낳은/이 비참한 결과를 후세에 전하기 바란다.’

 서기 2016년 10월 31일 밤. 아직은 계속되는 전기의 공급 덕에 TV로 먼저 개봉한 마틴 스코세이지 제작, 리어나도 디캐프리오 주연의 환경 다큐멘터리 영화 ‘비포 더 플러드’를 봤습니다. 

‌  영화 속에서 디캐프리오는 세계를 누비며 지구 온난화의 참혹한 현장을 목도합니다. 미국, 캐나다, 그린란드, 중국, 인도, 팔라우, 인도네시아, 아르헨티나, 그리고 바티칸. 영화는 대량생산에 화석연료를 쓰는 대기업들의 미국 상하원 로비 현황을 고발합니다. 도널드 트럼프가 유세 중에 “21도라는데 추워 죽겠다. 지구 온난화가 (실제로) 있다면 어디 갖다 달라”며 너스레 떠는 장면도 보여줍니다. 췌장암 4기라는 전 미 항공우주국 우주비행사가 지구의 환경 지도를 보여주면서 “행동한다면 우리에게 아직 희망이 있다”고 말하는 장면은 뭉클했습니다.

 영화를 알게 된 건 전적으로 미국 록 밴드 나인인치네일스 때문입니다. 밴드의 리더인 트렌트 레즈너가 ‘소셜 네트워크’ ‘밀레니엄: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나를 찾아줘’ 이후 또 한 번 동료 애티커스 로스와 함께 이 작품의 사운드트랙 작업을 맡았다고 들었기 때문입니다. 영국 포스트록 밴드 모과이, 영화 ‘브로크백 마운틴’의 아르헨티나 영화음악가 구스타보 산타올랄라까지 힘을 보탠 ‘비포 더 플러드’(사진)의 소리 풍경은 해수면 상승처럼 느리고 평화롭지만 엄습하는 이미지를 조성합니다.

 마지막 장면과 함께 시작되는 주제곡 ‘A Minute to Breathe’에서 레즈너는 차오르며 목을 조여 오는 물의 이미지를 피아노에서 왼손의 움직임으로 표현해냅니다. 먹먹한 목소리와 멜로디. 부표처럼 뇌리에 들러붙어 온종일 날 놓아주지 않습니다.

  ‘우리는 평가될 것이다/우리가 무엇을 남기고 떠나느냐에 따라서.’
 
임희윤 기자 imi@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