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 큰 회장님...직원들에 집 400채· 자동차 1260대 선물

조유경 기자
조유경 기자2016-11-01 14:00:03
공유하기 닫기
Savji Dholakia 페이스북
인도의 한 다이아몬드 세공·수출기업이 명절을 맞이해 직원들에게 주택, 자동차 등을 선물 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CNN 머니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인도 다이아몬드 수출업체 하리 크리슈나의 사장인 사브집하이 드호라키아는 인도 명절 디왈리(힌두교에서 부와 풍요의 여신인 락슈미를 기념하는 날·10월 30일)를 맞이해 직원들에게 차 1260대, 102㎥(약 30평) 집 400채, 보석 등 총 700만 달러(약 80억 원)상당의 보너스를 지급했다.

직원 총 5500명 중 회사에 대한 충성도, 실적 등을 감안해 직원 1716명에게 ‘특별 보너스’를 지급했습니다. 400명에게는 ‘아파트’, 1260명에게는 ‘승용차’, 그리고 56명에게는 보석이 든 보석함이 주어졌습니다. 그는 직원들을 위한 선물 비용으로 5억 루피(우리 돈 약 85억 5000만원)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드호라키아 사장은 2014년도에도 직원들에게 집 200채, 차 400대, 500여개의 보석류를 직원 1200명에게 선물한 바 있습니다.

창사 25주년을 맞이해 드호라키아 사장은 “우리 회사는 지난 25년간 약 7억달러(약 8000억 원) 상당의 다이아몬드를 70여개의 나라에 수출했습니다. 직원들이 없었다면 불가능 했을 일”이라며 “앞으로 우리 회사가 직원들이 기쁜 마음으로 일을 할 수 있도록 한다면 신(神) 역시 우리 회사에 기쁜 일들을 줄 것이라 믿는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하리크리슈나를 설립한 드호라키아 사장은 자수성가한 사업가로 유명합니다. 1992년 회사를 설립해 20여년 만에 다이아몬드 가공 및 수출 업계의 주요 업체로 성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