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환타 가격, 다음달 평균 5% 기습 인상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0-31 11:18:05
공유하기 닫기
코카-콜라음료㈜는 11월 1일부터 코카콜라와 환타 2개 브랜드의 출고가를 평균 5% 인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제품의 가격 인상은 2014년 12월 이후 2년여 만입니다. 코카-콜라 측은 “이번 인상은 올해 들어 유가, 원당 등의 급격한 가격 상승, 제조경비 및 판매 관리비 상승 등이 주요 원인이다”라고 밝혔습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