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한부 엄마가 갓 태어난 딸에게 ‘눈물의 영상 편지’

황지혜 기자
황지혜 기자2016-10-28 17:44:57
공유하기 닫기
“아가야, 오늘은 2017년 9월 1일이야. 그리고 오늘은 네가 한 살 되는 생일이야.”

죽음을 앞둔 엄마가 자신의 아기를 위해 해줄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요.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자신의 아기를 위해 25년치 생일 축하 영상을 남긴 린루 씨(26)의 사연이 누리꾼들을 울렸습니다. 

27일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올 초 임신 사실을 알게 된 린 씨는 고민에 빠졌습니다. 그가 골육종(골암)으로 투병 중이었기 때문입니다.

의료진은 암세포가 확산할 우려가 크다며 아기를 포기할 것을 권했습니다. 린 씨는 만일 아기가 건강하게 태어난다고 해도 그 아기가 엄마 없는 삶을 견뎌야 할 것을 알았지만 새 생명을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결국 린 씨는 출산을 결심하고 지난 9월 1일 딸을 낳았습니다.

딸는 어느덧 2개월 가까이 됐지만 의사들은 린 씨의 삶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진단했습니다.

병상에 누운 린 씨는 앞으로 볼 수 없게 될 자신의 딸을 위해 1세부터 25세까지의 생일 축하 영상을 미리 찍어두기로 했습니다.

“아가야, 오늘은 2017년 9월 1일이야. 그리고 오늘은 네가 한 살 되는 생일이야. 여기서 엄마는 너의 생일을 축하해..”

담담한 린 씨의 목소리와 “생일 축하합니다”라는 떨리는 노랫소리가 이어졌습니다.

린 씨는 “엄마는 아마도 잠시 떠나야 해. 아주 먼 곳으로 가야 해서 잠시 집에 돌아올 수 없을 거야”라고 딸에게 미리 인사를 건네고 “너는 아마도 엄마를 볼 수 없을 거야. 엄마는 언제든 와서 너를 볼 테니 착하게 있으렴”이라고 인사하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린 씨의 눈물 어린 생일 축하에 CCTV가 공개한 영상은 하루만에 13만 회의 조회수를 기록했고, 누리꾼들은 “슬프다” “당신은 용감한 엄마다” “언젠가 암이 완치될 수 있는 날이 오면 좋겠다”며 눈물을 흘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