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은 집에서’ 日 공익광고…“여성억압” vs “비매너다”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6-10-28 15:18:04
공유하기 닫기
전철에서 화장하는 행위가 또 다시 네티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일본 매체 ‘J캐스트 뉴스’는 “도큐전철이 최근 ‘전철 내 화장 자제’ 문구가 담긴 공익광고 포스터를 게재하면서 소셜미디어에서 찬반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26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도큐전철은 지난 9월 16일부터 ‘전철 내 스마트폰 사용 자제’ 등 총 4종의 ‘지하철 매너 공익광고’ 포스터를 연이어 배포했는데, 그 중 2탄에 화장을 자제하라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포스터에는 여성이 전철에서 화장하는 그림이나 사진과 함께 “화장은 집에서 하라”, “도시의 여성은 모두 아름답다. 하지만 때론 꼴불견이다” 등의 문구가 담겨있습니다.

그러자 소셜미디어에서는 “전철에서의 화장이 왜 매너가 없는 행동인지 모르겠다” “여성에 대한 억압이다” “남성의 체취와 음주, 소음, 치한 등 더 심한 불쾌 행위가 많은데 왜 하필 화장을 콕 짚어 문제 삼느냐”는 항의 글이 쏟아졌습니다.


반면 “전철에서 화장하는 행위는 확실히 보기 거북하다”고 지적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이 같은 논란이 지속되자 도큐전철 측은 “고객들의 의견을 수용해 광고에 반영했을 뿐”이라고 해명하며 “다른 의견들도 앞으로 공익광고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국에서도 몇차례 같은 논란이 일었습니다. 지난해 한 일간지가 ‘지하철에서 화장하는 여자’라는 제목의 칼럼을 실은 후 온라인 공간에서는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데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바쁜 출근시간 남성보다 챙길게 많은 여성에게 그것마저 못하게 하냐”는 의견과 “바로 옆에서 풍기는 화장품 냄새는 어떤 이에게 거북할 수도 있다”,“우리나라 사람만 전철에서 화장을 한다. 외국인은 이상하게 본다”등의 의견이 충돌했습니다.

또 지난 4월 서울도시철도공사가 집에서 화장을 미처 하고나오지 못한 여성을 위해 지하철역에 파우더룸을 설치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에도 같은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