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전 스마트폰 사용하면 ‘급성 녹내장 위험↑’

황소영 기자
황소영 기자2016-10-24 11:17:45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
틀어진 골반, 건조한 눈은 당장 크게 느껴지는 증상은 아니지만 지속되면 일상을 불편하게 만드는 주범이다. 더구나 가볍게 여기고 방치했다가는 만성 질환으로 이어져 노년기 삶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다.

일례로 최근 날씨가 쌀쌀해짐에 따라 뜨거운 물로 샤워하며 하루의 스트레스를 푸는 경우가 많지만 이는 수분을 빼앗아 건조한 피부를 만들고 탄력을 떨어뜨려 피부 노화를 촉진한다.

이 밖에도 자기 전 스마트폰을 보거나 다리를 자주 꼬고 있는 습관도 몸의 기능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지양하는 것이 좋다. 알고는 있지만 쉽게 고치지 못하는 현대인의 생활 속 습관을 짚어본다.


◇자기 전 스마트폰 사용하면 '급성 녹내장' 유발할 수 있어

잠들기 전 침대에 누워 스마트폰을 바라보는 일은 현대인의 일상이 된 지 오래다. 눈에 나쁜 줄 알면서도 끊지 못하는 습관이지만 불을 모두 끄고 어두운 곳에서 스마트폰 화면을 들여다보는 일은 눈의 피로를 극대화해 반드시 지양해야 한다.
‌  
장시간의 스마트폰 사용은 눈 깜빡임 시간을 줄여 안구건조증을 유발하는 한편 급성 녹내장의 발병을 부추기기 때문이다. 녹내장은 눈 안의 압력이 정상보다 높아져 시신경에 이상을 초래하는 질환이다. 급성일 경우에는 급격한 안압 상승으로 인해 시력 감소와 두통,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따라서 평소 눈에 피로가 쌓이지 않도록 관리해줘야 하고 깜깜한 방 안에서 디스플레이 불빛을 보거나 엎드려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행동은 안압을 크게 높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발병을 막기 위해서는 30분마다 눈을 쉬게 해주고 전등을 밝힌 후 전자기기를 사용해야 한다. 그러나 조명이 직접 눈에 닿게 되면 시력 감퇴 등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직접 조명보다는 방 안의 조명과 책상의 부분 전등을 동시에 설치해 피로를 더는 방법이 권장된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류익희 원장은 "스마트폰은 TV 등 타 전자기기에 비해 디스플레이의 크기가 작고 근거리나 흔들리는 차 안에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눈의 피로도도 더욱 쌓이게 된다"며 "건강한 눈을 지키려면 작은 습관부터 고쳐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당뇨' 부르는 비만…과식 습관 없애고 하루 30분씩 걸어야

'만병의 근원'인 비만이 위험한 이유는 고혈압, 당뇨 등 성인병의 주요한 발생 원인으로 꼽히기 때문이다. 특히 당뇨는 실명을 유발하는 당뇨망막병증과 같은 합병증 발생 위험도가 높아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 병이다.

소화기관 내 지방 축적이 지속되거나 운동량이 부족해 비만이 올 경우 인슐린 분비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해 제2형 당뇨병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게 된다.

비만에도 여러 가지 원인이 있지만, 과식이나 편식은 비만 예방을 위해 꼭 고쳐야 할 식습관 중 하나다. 과식 또한 습관이라 개인의 의지만으로 쉽게 바꾸기는 어렵다. 때문에 늦은 시간 과식을 부르는 기름진 음식은 애초에 피하고 밥 먹기 전 물을 많이 마셔 포만감을 주는 것이 도움된다. 이 밖에도 적당한 체지방량 유지를 위해 식이조절과 함께 하루 30분씩 꾸준히 운동을 해주면 기초대사량을 높이는 데 도움이 돼 비만을 예방할 수 있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내과 전문의 최정민 원장은 "당뇨와 고혈압 등의 성인병은 유전적 이외에도 다양한 환경적인 요인으로 발병할 수 있다"며 "성인병의 발병과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전문의에게 정확한 건강상태와 기능을 평가 받은 후 그에 맞는 꾸준한 식습관과 운동 관리를 병행해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다리 꼬면 골반 변형에 '척추측만증' 올수 있어
잘못된 자세는 신체의 변형을 가져온다. 그 중에서도 다리를 꼬는 습관은 몸의 중심을 잡아주는 척추와 골반에 변형을 주게 된다. 이는 위로 얹어진 다리가 반대쪽 골반에 체중을 싣게 돼 균형이 어긋나기 때문이다.

틀어진 골반을 방치했다가는 하체 비만을 불러오는 등 미적인 측면에서 좋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여성의 경우 출산 시 자연분만이 어렵거나 월경통이 심해질 수 있다. 또 척추측만증까지 이어질 경우 전신의 밸런스가 무너져 노년에 극심한 허리 통증을 낳을 수 있다.

만약 신발의 굽이 한쪽만 빨리 닳기 시작했거나 거울을 똑바로 바라볼 때 어깨 높이가 달라 보인다면 신체 변형의 신호일 수 있다. 따라서 의식적으로라도 다리를 꼬지 않도록 노력해야 하며 컴퓨터 사용 시 허리를 펴고 턱을 당기는 등 올바른 자세를 유지해 건강한 몸을 가꿀 수 있도록 한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