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10대 훈남 노점상, ‘사진 한 장’ 덕에 인생역전!

정민경 기자
정민경 기자2016-10-20 17:27:08
공유하기 닫기
사진=지아 알리 인스타그램
길에서 차(茶)를 팔던 10대 남성이 우연한 기회로 스타가 됐습니다. 한 사진작가가 장사하는 그를 찍은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했는데, 잘 생긴 외모에 끌린 현지 패션업체가 그에게 모델 일을 제안한 것입니다.

인도 영자신문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외신의 1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 ‘화제의 주인공’은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 지역의 차이왈라(chaiwala·차 파는 사람)인 아샤드 칸(18)입니다.

파란색 눈동자가 인상적인 칸의 인생역전은 몇 개월 전 시작됐습니다.

지아 알리라는 이름의 사진작가가 이슬라마바드의 시장을 지나가다 차를 판매하는 칸의 모습을 보고 사진을 찍었고 최근에서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그 사진을 공개했는데, 누리꾼의 반응이 폭발적이었습니다. 무엇보다 “눈이 매력적이다”라는 반응이 가장 많았습니다.

급기야 현지 매체인 사마TV는 17일부터 며칠째 '칸'이라는 인물과 그의 인기에 대해 집중 보도했습니다.

칸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가족이 이슬라마바드 지역에 25년 전부터 거주했으며 그가 차 장사를 시작한 것은 불과 몇 달 전이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그는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과 같은 소셜미디어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다고 했습니다.

또 칸은 “여자 손님들이 하루에 약 30~50명 정도 와서 나와 사진을 찍고 갔다”며 사진 공개 후 달라진 자신의 삶을 언급했습니다.

칸에게 러브콜을 보내 그와 모델 활동 계약을 맺은 현지 패션업체 피틴 피케이(Fitin.pk)는 이미 그의 사진을 홈페이지 메인에 게재한 상태입니다. 그리고 “차이왈라는 이제 더 이상 차이왈라가 아니다. 이제 그를 패션왈라라고 불러달라”는 문구를 걸어 ‘칸이 입은 옷’으로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한편 19일 현재까지 인스타그램에는 ‘#ChaiWala’라는 해시태그가 달린 게시물이 총 9700건 이상 올라왔습니다. 파키스탄과 수십 년간 종교·영토 분쟁을 벌이고 있는 인도에서도 칸의 인기는 뜨겁습니다. 자신을 인도인이라고 밝힌 몇몇 누리꾼은 “칸의 얼굴을 직접 보고 싶다”, “두 나라가 평화를 찾았으면 좋겠다” 등의 댓글을 달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