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A 김현정 근황 “키아누 리브스 닮은 남편과”

권보라 기자
권보라 기자2016-10-20 16:20:56
공유하기 닫기
사진 출처=동아일보 DB
1990년대 활동하던 인기 혼성그룹 스페이스A의 보컬 김현정을 기억하시나요? 그녀가 연예계 생활 당시와 180도 달라진 삶을 공개했습니다.

20일 밤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는 ‘섹시한 남자’라는 곡으로 잘 알려진 그룹 스페이스A의 김현정이 출연합니다.

이 날 ‘9년 차 아내’로 스튜디오에 등장한 김현정은 스페이스A 활동 당시와 180도 다른 조신한 모습으로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입니다.

이에 함께 출연한 성대현은 “제가 알고 있는 김현정 씨 맞나요? 예전에는 아침까지 놀기 좋아했던 아가씨였는데”라고 폭로해 김현정을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김현정은 “이제는 술을 완전히 끊었다. 전도사 남편을 만나면서 전혀 다른 삶을 살고 있다. 그런데 오늘은 갑자기 술이 생각나려고 한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실제로 김현정을 응원하기 위해 남편이 스튜디오를 방문했는데 마치 키아누 리브스를 닮은 잘생긴 얼굴에 출연자들 모두 “정말 남편 잘 만났다”라고 감탄했다는 후문입니다.

한편, 이날 김현정은 남편과의 첫 만남에 대해 “900만 원 돈 사기를 당하고 힘들 때가 있었다. 그때 교회를 방문했는데 그곳에 전도사로 있던 3살 연하의 남편을 만나게 됐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스페이스A는 김현정, 더원(본명 정순원), 이구 등의 3인조 혼성 그룹으로 최초 결성돼 1998년 1집 ‘주홍글씨’로 데뷔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