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형제는 27시간 수술끝에 각자 인생을 선물받았다

황소영 기자
황소영 기자2016-10-19 15:43:06
공유하기 닫기
지난 13일,샴쌍둥이 제이든과 에니아스 맥도날드 형제가 분리 수술에 성공, 각자의 인생을 살 수 있게 됐습니다.

이들의 수술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살고 있는 제이든과 애니아스 형제. 둘은 지난해 9월 샴쌍둥이로 태어났습니다. 이들은 수술을 하지 않을 경우 2살 이전에 사망할 확률이 80% 였기에 위험을 감수하고 수술을 해야만 했는데요. 이 형제는 1.5cm의 뇌조직을 공유하고 있었기때문에 분리수술이 쉽지 않았습니다.


3D로 촬영을 하고 모형을 만든다음 분리 부분을 꼼꼼히 따지며 수개월간 준비해 온 의료진, 드디어 지난 13일 수술이 시작됐습니다.
오전 9시 시작된 수술은 27시간이 지난 다음날 새벽 3시 수술이 종료됐습니다.
두 아이는 모두 무사했고 부모는 수술실을 나오는 아이들을 보며 울음을 터뜨리며 연신 입을 맞췄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