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뮤다 앞바다서 낚은 ‘6.4kg 괴물 랍스터’

정민경 기자
정민경 기자2016-10-19 10:45:53
공유하기 닫기
사진=생추어리 머린 버뮤다 페이스북
사진=생추어리 머린 버뮤다 페이스북
무게가 6.4kg에 달하는 괴물급 랍스터(바닷가재)가 잡혀 화제입니다.

미국 허핑턴포스트의 1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밤 낚싯배 업체 ‘생추어리 머린 버뮤다’ 선장 트리스탄 로셰어 씨가 도미를 잡으러 버뮤다 앞바다에 낚싯배를 타고 나섰다가 우연히 이 대형 랍스터를 낚아 올렸다고 합니다.

로셰어 씨는 자신의 낚싯바늘에 걸려든 랍스터의 정확한 나이를 알 수 없지만 큰 크기를 감안할 때 30~40년 정도된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습니다.



이날 ‘생추어리 머린 버뮤다’ 측도 로셰어 씨가 잡은 랍스터 사진 몇 장을 공식 페이스북에 공개하며 “허리케인 ‘니콜’이 이 ‘바다 괴물’을 몰고 온 것 같다. 6.4kg짜리 이 랍스터는 사진을 찍은 뒤 바로 바다로 돌려보내졌다”는 내용의 글을 남겨 1만 회 이상 공유되며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앞서 버뮤다에는 지난 13일 3급 허리케인 ‘니콜’이 상륙해 각종 피해를 낸 바 있습니다.

한편 랍스터는 보통 무게가 0.5~1.4kg에 이르며 수명은 약 15년이나 일부 종은 50년 이상 사는 경우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