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여왕’ 김연아, 스포츠 영웅 선정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0-18 17:12:04
공유하기 닫기
사진=ⓒGettyimages이매진스
'피겨여왕' 김연아(26)가 대한체육회가 선정한 '스포츠 영웅'으로 뽑혔다. 
(서울=뉴스1) ‌대한체육회는 "2016년도 스포츠영웅에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획득한 '피겨여왕' 김연아를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김연아는 피겨스케이팅의 불모지나 다름없는 한국에서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했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했고, 은퇴무대였던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는 판정 논란 속에 은메달을 기록한 바 있다.

대한체육회는 지난 5일 제2차 스포츠영웅 선정위원회를 열고 선정위원회의 정성평가와 국민지지도 정량평가 결과를 심의했다. 이중 김연아가 1위에 올라 스포츠영웅으로 선정했다.

체육회 스포츠영웅 선정위원회는 지난 8월8일부터 9월20일까지 일반 국민, 추천단(40), 체육단체(96), 출입기자(29)를 대상으로 선수 및 지도자 41명, 체육발전 공헌자 13명 등 총 54명을 추천받았다. 스포츠영웅 선정위원회와 심사기자단(29명)은 후보자 54명 중에서 2차 심사, 추천을 거쳐 최종후보자 6명을 선정했다.

‌스포츠영웅 선정위원회는 9월27일 최종후보자 6명(김연아, 故김일, 박세리, 박찬호, 故이길용, 차범근)에 대해 국내스포츠발전 공헌도, 국위선양 공헌도, 사회적 역할모델로서의 상징성, 환경적 제약 극복 등 정성평가를 실시했다. 국민지지도 조사는 9월22일부터 10월1일까지 일반 국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체육회 스포츠영웅사업은 역경과 고난을 극복하고 전 세계에 한국을 알리고 명예와 자긍심을 고취시킨 체육인을 국가적 자산으로 예우하고자 2011년부터 선정하고 있다.

그간 베를린올림픽 육상(마라톤)금메달리스트 故손기정, 해방 후 대한민국 최초의 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인 역도의 故김성집, 1947년 보스턴마라톤대회 우승자인 서윤복, 한국스포츠 근대화의 토대를 다진 故민관식, 우리나라 최초의 세계선수권대회(레슬링) 우승자 장창선, 한국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1976년 제21회 몬트리올 올림픽 레슬링 자유형 62kg급 우승) 양정모, 세계여자농구선수권대회 최우수선수(MVP) 박신자, 한국 스포츠의 국제적 위상을 크게 높이고 태권도를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시킨 前 IOC부위원장 및 대한체육회장 김운용 등이 선정된 바 있다.

체육회는 스포츠영웅으로 선정된 김연아의 업적을 널리 알리고 그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한 명예의 전당 헌액식을 11월23일 올림픽 파크텔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썸네일 = 김연아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