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 불법 채취하던 사람 피해 도망가다 죽은 사슴

황소영 기자
황소영 기자2016-10-18 13:52:34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YTN은 서울 ‘북서울 꿈의 숲’의 꽃사슴이 죽은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6일 북서울 꿈의 숲에서는 암컷 꽃사슴 한 마리가 목이 심하게 꺾인 채 사체로 사육사에 발견됐었는데요.
사인은 목뼈가 부러진 충격으로 인한 쇼크사였습니다.



‌조사 결과 이 꽃사슴은 사슴 방사장 근처에서 도토리를 무단 채취하던 시민을 보고 돌라 도망가다가 펜스에 부딪혀 사망하게 된 것이었습니다. 얼마 전 생태 공원에서 도토리를 줍는 시민들로 인해 겨울철 동물들의 먹거리가 부족해진 실태가 보도 된 바 있었는데요. ‌이번 꽃사슴의 죽음으로 인해 다시 한 번 도토리를 채취하는 행위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 해 봐야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