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의 남다른 이상형 “새끼 발톱이 있는 여자”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6-10-18 13:53:01
공유하기 닫기
tvN배우학교/스포츠동아
정려원과 열애설에 휩싸인 아이돌 그룹 위너의 남태현이 특이한 이상형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남태현은 과거 방송된 MBC 라디오 '테이의 꿈꾸는 라디오'에 출연했을 때 이상형에 대해 언급한 바 있는데요.



당시 '느닷없는 라이브' 코너에서 이상형에 대한 질문을 받은 남태현은 "새끼 발톱이 있는 여자"라고 답했습니다.

그의 다소 독특한 대답에 멤버들의 질문 공세가 이어지자 남태현은 "손과 발이 예쁜 여자"로 정정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18일 오전 한 매체는 정려원과 남태현이 지난 해 지인의 소개로 만남을 가진 뒤 연인으로 발전해 1년 간 사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두 사람이 관심사가 비슷해 급격히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위너가 바쁘게 활동하던 시기에 정려원이 위너 숙소 주변까지 찾아가 만남을 갖기도 했다고 전했는데요.

그러나 정려원의 소속사 키이스트 측 관계자는 “정려원과 남태현의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 두 사람이 지인들과 함께 만나는 정도의 친분은 있지만 열애는 전혀 아니다”라고 일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