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도서관에 날개를...연평도에서 열린 책세상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0-13 09:18:42
공유하기 닫기
책 선물을 받고는 신이 난 연평초등학교 학생들. 책 읽기와 다양한 강의를 할 수 있는 최신 시설을 갖춘 책 버스에 대해 아이들은 “완전 짱이에요!”를 연발했다. 연평도=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인천 옹진군 연평도 연평초등학교 인근에는 2010년 북한의 포격으로 땅이 푹 꺼진 현장 사진과 이를 설명하는 게시물이 설치돼 있습니다. 6년이 지나도 연평도는 그때의 상처를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12일 연평초에는 평소와 달리 활기가 넘쳤습니다. ‘작은도서관만드는사람들’의 책 버스에 모인 1, 2학년생 16명은 스토리텔러 최순자 씨가 강아지 똥 모형을 들자 키득키득 웃음부터 터뜨렸습니다.

 “내가 아주아주 답답한 곳을 빠져나왔는데 여기가 어디지? 너희들은 어느 학교 친구들이니?”(최 씨)

 “연평초등학교요!”(학생들)


○ 문화 싣고 달리는 책 버스

 올가을 꽃게 철에도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 탓에 시름에 빠져 있던 연평도 어민들은 최근 본격적으로 꽃게잡이에 나서고 있었습니다. 해경 고속단정 침몰 사건 이후 중국 어선이 그나마 줄어든 덕분입니다. 해질 무렵 연평도 항구에는 꽃게를 가득 실은 배가 들어와 이를 트럭으로 옮기는 손놀림이 분주해지는 등 모처럼 활기를 띠었습니다.

 여기에 ‘작은도서관…’ 등이 10∼12일 사흘간 책 버스 행사와 공연 등으로 책 문화 향연을 펼치자 학생과 주민, 군인들은 이내 흠뻑 젖어들었습니다.

 11일에는 김인자 작가가 학생들에게 그림책과 에세이집을 읽어줘 뜨거운 반응을 얻었습니다. 연평초 6학년 박은경 양은 “김 작가님이 ‘할매 할배 참 곱소’라는 책을 쓰기 위해 할머니, 할아버지와 30여 년을 보냈다는 이야기가 인상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작은도서관…’ 대표인 김수연 목사(70)는 자신을 주인공으로 고정욱 동화작가가 쓴 ‘책 할아버지의 행복도서관’을 연평초 학생들에게 나눠줬습니다. 아이 이름과 함께 ‘책을 읽으면 행복해집니다’ ‘책을 읽으면 훌륭한 사람이 됩니다’란 당부를 일일이 쓰고 사인을 했습니다. 

 10일 저녁에는 마을회관인 연평종합회관 앞마당에서 가수 서수남 씨가 노래를 부르고 발레 ‘지젤’ 영상물을 상영했습니다.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주민 100여 명이 함께했다. 흥에 겨워 앞으로 나와 노래를 부르는 아이도 있었습니다.  


○ 연평부대, 문화가 꽃피다

 12일에는 서울 예술의전당 주최로 테너 신재호, 소프라노 김문희 씨가 해병대 연평부대를 직접 찾아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내 마음의 강물’ ‘공주는 잠 못 이루고’ 등을 불러 뜨거운 환호를 받았습니다. 창작발레 ‘심청’, 오페라 ‘마술피리’ 영상물도 상영했습니다. 고학찬 서울 예술의전당 사장은 “심청이 몸을 던진 인당수가 있는 서해5도의 연평도에서 발레 ‘심청’을 처음 선보이게 돼 뜻깊다”고 말했습니다.

 KB국민은행은 세계문학전집 300권과 신간 베스트셀러 100권을 포함해 총 400권을 연평부대에 전달했습니다. 국민은행은 내년 초 주민과 군인 가족을 위해 컨테이너를 도서관으로 꾸민 ‘컨테이너 도서관’도 기증할 예정입니다. 박이성 연평부대장은 “입대 후 책 읽는 습관을 갖게 된 군인이 많은데 신간을 보면 무척 반가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장병에게는 도덕경, 논어, 명심보감, 탈무드 등 2000여 권의 포켓북을 전달했습니다. 김상민 병장(22)은 “제대 후 복학 준비를 위해 책을 가까이 했는데 마음을 더 다잡고 읽고 싶어졌다”고 말했습니다.

 김 목사는 “문화적으로 소외되고 남북 대치에 따른 아픔이 서린 연평도에서 책 버스가 출발하게 돼 의미가 깊다”고 말했습니다.

연평도=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