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禁이 절반 이상’ 한국 영화 왜 이렇게 됐나요

박예슬 기자
박예슬 기자2016-10-12 15:37:47
공유하기 닫기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 <아수라> 언론시사회 프로모션 이미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등급분류를 받은 한국영화 중 ‘청소년 관람 불가(청불)’ 등급 영화가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입 외국영화를 포함한 전체 영화의 ‘청불’ 영화 비중이 늘어난 가운데, 이 같은 현상이 영화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을지 이목이 집중됩니다.

최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성남시 분당을)이 영상물등급위원회(영등위)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말까지 등급분류를 받은 한국영화 373편 가운데 189편(50.7%)이 흔히 19禁이라 부르는 ‘청불’ 등급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나머지는 전체관람가 49편(13.1%), 12세이상관람가 52편(13.9%), 15세이상관람가 81편(21.7%), 제한상영가 2편(0.5%) 이었습니다.

한국영화 중 ‘청불’ 등급 영화 비중은 지난해 52.0%로 사상 처음 절반을 넘어섰다. 당시 수입 외국영화를 포함한 전체 영화도 등급분류 사상 처음으로 청불 영화 비중이 절반을 넘어섰습니다. IPTV와 VOD를 플랫폼으로 하는 부가시장을 겨냥한 일본 성인영화 수입이 크게 늘어난 것이 주 이유로 보입니다.





영화 <내부자들> 스틸 이미지
‘청불’ 등급 영화 관객 수는 2014년 1200만 명 수준에서 지난해 1800만 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지난해 흥행작 10위권에는 한국영화 ‘내부자들’(5위)과 미국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7위)가 들었다. 올해 8월까지 집계된 흥행작 10위 안에는 한국 ‘아가씨’가 9위에 올랐습니다.

김병욱 의원은 “청소년 관람 불가 등급이 절반을 넘는 현상이 한국영화의 대세로 자리 잡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그 배경과 영화시장의 미래, 영화소비자의 선택권에 미칠 영향을 다양한 각도에서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영화등급 분류 과정에서 신청사의 희망등급과 결정등급이 일치하는 비율은 올해 9월 현재 전체 평균 91.3%, 청불 영화 94.8%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지난 2012년 전체 평균 65.8%, 청불 영화 63.7%에 비해 각각 25.5%p, 31.1%p가 증가한 것이죠.

영등위에 따르면 이 같은 현상은 영화시장이 급속하게 성장함에 따라 전문성을 갖춘 수입·제작사가 늘어난 데다, 애초부터 성인층을 대상으로 하는 영화를 제작하는 사례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