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정형돈, ‘무한도전’ 하차 진짜 이유…

스포츠동아
스포츠동아2016-10-11 11:49:06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MBC '무한도전'
사진출처=MBC '무한도전'
사진출처=MBC '무한도전'
‘풍문쇼’에서는 건강 문제로 방송 활동을 중단했던 정형돈이 최근 복귀를 한 것에 대해 ‘무한도전’ 하차 이유에 대한 이야기를 다뤘다.

10일 방송된 채널A ‘밀착토크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정형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이상민은 “정형돈이 ‘주간 아이돌’로 복귀를 한 이유가 따로 있다는 소문이 있다. 그게 이제 뭐 MBC ‘무한도전’ 멤버 간의 불화설 소문들이 좀 있는데”라고 입을 열었다.



이에 최여진은 “사실 많은 팬 분들이 ‘무한도전’을 많이 사랑하다보니까 당연히 이곳으로 올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으니까 ‘불화설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조금 돌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준석은 “사실 뭐 추측성들이 많이 나오지. 왜냐면 정형돈이 ‘무한도전’을 하차하게 된 과정 자체에 빠져있는 해명들이 있다. 그래서 그런 것들 때문에 여러 가지 추측들이 나오는데”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한 게시판에 ‘무한도전’ 극한알바 편에서 정형돈이 고소공포증을 호소했는데도 김태호 PD가 이를 무시하고 강행했다는 취지의 글이 한 번 올라왔다. 그 글을 보면 그 이후로 갈등이 점점 심해졌고, 급기야 정형돈이 벗어나기 위해서 공황장애라는 카드를 들고 나왔다는 아주 구체적인 내부 관계자가 쓴 것 같은 이야기같이 돼있으니까 보는 사람들이 믿는 거지. 실제로 근거가 있는 건지 모르겠지만은 그런 식으로 소문이 퍼져나가는 거다”라고 라고 전했다.



PREVNEXT
1/5
이에 연예부 기자는 “김태호 PD와 멤버들 간 불화와 마찰이 있었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는 게, 사실 ‘무한도전’ 내에서도, 방송을 통해서도 계속 보여줬다. 정형돈에 대한 애착과 기다림. 김태호 PD같은 경우에는 특강에서 개인적으로 정형돈의 복귀를 기대하는, 기원하는 메시지를 또 청중들에게 보내기도 했고”라고 밝혔다.

이어 “‘무한도전’ 멤버들 같은 경우에도 방송을 통해서 종종 이따금씩 정형돈의 소식을 전하면서 계속해서 교류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었다. 많은 분들이 걱정하는 그런 건 아닐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최대웅은 “정형돈은 그냥 부담이 됐던 거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지금 어느 수준까지 갔냐면 ‘우리 면세점도 가지 말자’. 면세점이 불법이 아니잖냐. 외국 나갈 때 누구 여권을 빌려서 가는 것도 아니고. 그럴 정도로 너무 자기들한테 엄격해있는데 그게 부담됐을 수도 있다. 그래서 불화설 보다는 부담설이 나는 더 무게가 간다고 생각한다”는 견해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